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스라엘군 "가자지구 인질 31명 사망 판정…가족에 통보"

"작년 10월 7일 끌려간 인질 29명…2명은 2014년 납치된 병사"

이스라엘군 "가자지구 인질 31명 사망 판정…가족에 통보"
"작년 10월 7일 끌려간 인질 29명…2명은 2014년 납치된 병사"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하마스 무장대원들이 가자지구로 끌고 간 인질 가운데 31명은 사망한 것으로 판정했다고 이스라엘군이 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스라엘군 수석 대변인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이날 저녁 브리핑 도중 뉴욕타임스(NYT)의 인질 사망 보도 내용에 관한 질문을 받고 "가자지구에 억류됐던 인질 가운데 31명이 사망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29명은 지난해 10월 7일 가자지구로 끌려간 사람들이고, 나머지 2명은 2014년 하마스에 살해되거나 납치된 2명의 병사라고 그는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인질 가족에게 31명의 사랑하는 사람들이 더는 생존해 있지 않으며, 사망 판정했다는 사실을 통보했다"고 부연했다.
앞서 NYT는 이스라엘군 정보기관의 보고서를 인용해 아직 풀려나지 않은 136명의 인질 중 최소한 32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또 군 정보기관 관계자들은 추가로 20명 이상의 인질이 이미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하마스는 지난해 10월 7일 무장대원들을 이스라엘 남부에 침투시켜 1천200여명을 살해하고, 240여명을 인질로 잡아 가자지구로 끌고 갔다.
이 가운데 지난해 11월 일시 휴전 기간 100여명이 풀려났다.
이스라엘은 지금까지 돌아오지 못한 인질을 모두 136명으로 추정했다.
meola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상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