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국, 공매도 틀어막아 증시 띄운다…‘주식 대여’추가 제한

지난 5일 중국 항저우에서 한 여성이 증시 시황 모니터 앞을 걸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최근 중국의 주요 주가지수가 폭락한 가운데 중국 정부가 주식 대여 제한 등 추가 대책을 내놨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직접 주가 하락과 관련한 당국 보고를 받는다는 보도도 나왔다.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는 6일 홈페이지 입장문을 통해 “주식 대여 업무에 대한 3가지 감독·관리 강화 조치를 내놓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식 대여는 주식을 다른 투자자에 빌려주고 수수료를 받는 것인데, 대여 주식은 대개 공매도나 기관 물량으로 쓰인다. 이날 대책엔 금융기관 보유 주식의 신규 대여를 잠정 중단하고, 당일 매매 투자자에 대한 주식 대여도 금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부당 매매로 얻는 차익을 단속한다는 것도 포함됐다.

앞서 증감회는 지난달 29일부터 공매도 등 시장 부담을 키우는 거래에 제동을 걸기 위해 일부 주식의 대여를 금지했다. 지난 5일엔 악의적 공매도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새로 내놓은 대책으로 공매도 등에 쓰일 대여 주식을 더 줄이겠다는 의지를 보인 셈이다. 증감회 대변인은 “관련 제도들이 시행된 뒤 대여 주식 잔액은 24% 줄어든 637억 위안(약 11조8000억원)까지 떨어졌다”고 밝혔다.

시 주석이 증시 문제에 직접 나설 거란 관측도 나온다. 6일 블룸버그통신은 증감회를 비롯한 중국 당국이 시 주석에게 최근 증시 상황과 부양책을 보고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리창 총리가 지난달 증시 안정화를 위한 강력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지만 여의치 않자 시 주석이 움직이는 모양새다. 주가를 끌어올릴 새로운 방안이 나올지는 미지수지만, 주식 시장 불안을 막으라는 정부 내 압력이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정부가 전방위로 움직일 만큼 최근 증시 상황은 좋지 않다. 상하이·선전 증시 시가총액 상위 300개 종목으로 구성된 CSI300 지수는 지난 2일 기준 3179.63으로 떨어지면서 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중국 주가지수는 2021년 2월 고점 대비 60% 이상 폭락했다.

2021년 이후 중국 본토와 홍콩에서 증발한 시가총액은 7조 달러(약 9300조원)에 달한다. 외국인 투자자의 탈(脫)중국 행렬이 이어지자 중국 국내 투자자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주중 미국대사관의 웨이보 게시물에 “중국 주식을 살려달라” 등의 댓글이 달리는 식이다.

시 주석 관련 보도가 나온 뒤 추가 증시 부양책 등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이날 중국 증시는 큰 폭으로 올랐다. 홍콩 H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91% 상승했고, CSI300 지수도 3.48% 올랐다.



정종훈(sake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