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V리그 역사의 한 페이지에 불명예 기록되나…19연패 페퍼스, 20연패는 피할까 [관전포인트]

페퍼저축은행 선수들. / OSEN DB

페퍼저축은행 선수들. / OSEN DB


[OSEN=홍지수 기자] 벼랑 끝에 몰린 페퍼저축은행. 과연 긴 연패 사슬을 끊을 수 있을까.

페퍼저축은행은 6일 페퍼스타디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5라운드 맞대결을 벌인다. V-리그 역사의 한 페이지를 불명예로 장식할 수도 있는 경기다. 페퍼저축은행이 벼랑 끝에 섰다.

페퍼저축은행은 결국 2월에도 연패를 끊지 못했다. 한국도로공사를 홈으로 불러들였지만 세트스코어 1-3으로 패하며 19연패에 빠졌다. 주포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의 부진이 뼈아팠다. 공격 효율 3.23%에 그쳤고, 범실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7개를 기록했다. 박정아는 42.42%의 공격 성공률로 15점을 올리며 공격에서는 준수한 활약을 펼쳤지만, 리시브 효율이 8%에 그쳤다. 한 달 만에 선발로 복귀한 오지영 역시 아직 경기 감각이 올라오지 않은 모습이었다.

한 걸음 더 움직이고, 한 뼘을 더 뛰어오르려고 노력해야 한다. 만약 그렇지 못해 이 경기를 패한다면, 페퍼저축은행은 2012-2013시즌 KGC인삼공사(현 정관장)의 여자부 역대 최다 연패 기록과 타이를 이루는 불명예를 쓰게 될 것이다. 프로로서 자존심을 걸고 나서야 하는 경기다.



상대 GS칼텍스도 5라운드의 시작을 그리 산뜻하게 하지는 못했다. 흥국생명을 상대로 셧아웃 완패를 당했다. 지젤 실바(등록명 실바)가 외로운 싸움을 벌인 경기였다. 실바는 단 두 개의 범실만을 저지르며 22점을 퍼부었지만, 국내 선수들의 지원을 받지 못하면서 고립됐다. 실바와 쌍포를 구축해야 할 강소휘는 공격 효율 18.92%를 기록하는 데 그쳤고, 유서연은 아예 마이너스 공격 효율(-15.38%)을 기록했다. 팀 리시브 효율도 28.79%에 그치며 흥국생명(37.1%)에 크게 밀렸다.

아직 정관장-IBK기업은행과 승점 격차가 그리 크지 않다. 이 경기가 끝난 뒤 이틀 쉬고 선두 현대건설을 만나야 하는 고된 일정이 기다리는 만큼, 반드시 승점 3점을 수확해야 하는 GS칼텍스다. 그러기 위해서는 국내 선수들의 충분한 지원 사격이 절실하다.

과연 페퍼저축은행은 감격의 1승과 역사적인 불명예 중 어떤 것을 마주하게 될까.

갈 길 바쁜 대한항공을 KB손해보험이 다시 잡을 수 있을까. 대한항공과 KB손해보험은 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5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2위 대한항공(15승 11패, 승점 47)과 7위 KB손해보험(4승 21패, 승점 17)의 후반기 마음가짐은 다소 다르다.

대한항공은 1위 우리카드를 뛰어넘고 정규리그 1위를 위해, 봄배구에 다소 멀어진 KB손해보험은 이번 시즌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남은 경기에 임하고 있다.

1위부터 5위까지 승점 차가 크지 않기에 승점 하나하나가 중요한 상황이다. 대한항공은 이 경기에서 반드시 승점 3점을 따내야 우리카드와 1위 싸움을 이어나갈 수 있다.

그러나 KB손해보험의 고춧가루가 매섭다. 유독 대한항공만 만나면 강해지는 KB손해보험이다. 다른 구단과 상대 전적에서는 열세를 드러내고 있지만, 대한항공을 상대로만 2승 2패로 동률을 이루고 있다.

안드레스 비예나(등록명 비예나)가 대한항공을 만나면 강한 면모를 보여준다. 대한항공을 상대로는 58.02%의 성공률을 자랑한다. KB손해보험은 비예나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하고, 대한항공은 비예나를 막아야 한다.

한편 대한항공은 무라드 칸(등록명 무라드)과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 중 선택해야 하는 결전의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KB손해보험 경기에 이어 한국전력까지 이제 남은 경기는 2경기뿐이다. 승리뿐만 아니라 외인 결정까지 고민이 깊은 대한항공이다.

이번 시즌 양 팀의 맞대결은 2승 2패로 팽팽하다. 과연 승리를 따낼 팀은 누가 될까.

대한항공 선수들. / OSEN DB

대한항공 선수들. / OSEN DB


윌로우 존슨(등록명 윌로우)으로 외국인 선수 교체 이후 공격 균형을 이룬 흥국생명과 3연승을 질주한 정관장이 맞붙는다. 두 팀은 8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5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올 시즌 상대전적에서는 흥국생명이 3승1패로 앞서고 있다. 정관장이 1라운드 인천 원정길에 올라 풀세트 접전 끝에 3-2 승리를 거뒀지만, 2~4라운드에서는 흥국생명이 모두 웃었다.

흥국생명은 최근 ‘새 얼굴’ 윌로우와 함께 2경기를 펼쳤다. 아웃사이드 히터 김연경과 레이나 토코쿠(등록명 레이나)가 동시에 공격에 가담하면서 상대 블로킹을 따돌리고 있다. 레이나도 “윌로우가 왼손잡이라 라이트 공격하는 스피드가 빨라졌다. 내가 공격할 때도 쉬운 점이 확실히 있다. 배구 외적으로도 윌로우는 늘 밝고 긍정적인 면을 보여서 어우러지는 점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레이나 역시 본래의 포지션인 아웃사이드 히터로 뛰면서 자신감을 얻은 모습이다. 삼각편대는 더 견고해졌다.

정관장 역시 기세가 좋다. 지난 4일에는 선두 현대건설을 상대로 승점 2점을 챙기며 3연승 신바람을 냈다. 4라운드부터 본격적으로 이소영이 한자리를 차지하기 시작하면서 팀 전력을 끌어 올렸다. 메가왓티 퍼티위(등록명 메가), 지오바나 밀라나(등록명 지아)와 유기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아가 흔들릴 때는 박혜민이 ‘특급 조커’로 코트 위에 오르고 있다.

중앙의 힘도 위협적이다. 정호영, 박은진 트윈타워의 위력이 대단하다. 정호영은 현대건설전에서 유효블로킹만 12개를 기록하며 상대를 괴롭혔다.

중앙 싸움이 관건이다. 흥국생명이 어떻게 삼각편대 화력을 극대화시킬지, 정관장이 어떻게 중앙을 공략할지 주목된다.

남자 프로배구 순위 싸움이 치열하다. 현재 3위 삼성화재, 4위 한국전력, 5위 OK금융그룹 모두 승점 40점을 기록 중이다. 삼성화재는 15승11패를, 한국전력과 OK금융그룹은 각각 14승12패, 14승11패를 기록했다. 승수 차이도 크지 않다. 6위 현대캐피탈은 11승15패(승점 36)로 6위에 랭크돼있다.

봄배구 향방을 가를 정규리그 5라운드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그야말로 피 말리는 혈투가 예고된다. 8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리는 현대캐피탈-한국전력 경기도 마찬가지다.

올 시즌 양 팀의 맞대결은 2승2패였다. 현대캐피탈은 1, 2라운드 각각 2-3, 1-3으로 패한 뒤 3, 4라운드 연속 3-0 완승을 거둔 바 있다.

현대캐피탈은 5, 6라운드 12경기에서 10승2패를 목표로 세웠다. 5라운드 들어 대한항공, OK금융그룹을 만나 모두 풀세트 접전 끝에 2승을 챙겼다. 3위 삼성화재와 승점 차는 4점이다. 봄배구 희망을 키워가고 있는 현대캐피탈이다. 그만큼 자신감도 얻었다.

현대캐피탈은 한국전력을 만나 서브, 블로킹에서 우위를 점했다. 상대팀별 서브, 블로킹 성공률도 한국전력전에서 가장 높았다. 서브는 세트당 1.27개를, 블로킹은 2.67개를 성공시켰다. 리시브 효율에서도 현대캐피탈이 상대전에서 43.17%로 한국전력의 28.52%보다 높았다.

한국전력은 지난 1월 6일 OK금융그룹전 이후 2월 1일 5라운드 KB손해보험전에서 리베로 료헤이 이가(등록명 료헤이)가 복귀를 했다. 다만 아웃사이드 히터 임성진이 4일 우리카드전에서 4점 획득에 그치면서 팀도 고전했다. 올 시즌 개인 한 경기 최소 득점이다.

한국전력은 5라운드 2경기에서 1승1패를 기록했다. 3연승에 도전하는 현대캐피탈과 연패를 막기 위한 한국전력의 맞대결에 시선이 집중된다.

흥국생명 선수들. / OSEN DB

흥국생명 선수들. / OSEN DB


설 연휴 마지막 날에 여자 프로배구 ‘빅매치’가 열린다.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은 오는 12일 수원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5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현재 두 팀의 승패는 같다. 현대건설이 5라운드 정관장 원정 경기에서 2-3으로 패하면서 20승6패를 기록했다. 하지만 승점에서 여전히 현대건설이 앞서고 있다.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은 각각 승점 62점, 56점을 쌓았다.

흥국생명은 8일 정관장과 홈경기를, 현대건설은 9일 GS칼텍스 원정 경기를 소화한 뒤 12일 맞붙는다.

올 시즌 상대 전적은 2승2패로 호각세를 보였다. 현대건설은 1, 2라운드 흥국생명전에서는 모두 2-3으로 패했지만 3, 4라운드에서는 각각 3-1, 3-0 승리를 거뒀다.

현대건설은 올 시즌 흥국생명전에서 오픈 공격 성공률 39.62%로 상대 32.96%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블로킹에서도 세트당 2.47개를 성공시켰다. 흥국생명의 1.82개보다 높았다.

흥국생명은 상대팀별 공격 성공률에서 현대건설전 37.58%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새 외국인 선수 윌로우 존슨(등록명 윌로우)이 합류한 가운데 새로운 조합으로 어떻게 ‘블로킹 1위’ 현대건설의 철벽 블로킹을 뚫어낼지 주목된다.

흥국생명은 5라운드 들어 리베로 도수빈, 김해란을 번갈아 기용하고 있다.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은 “두 리베로 모두 부상 이슈가 있어서 2경기 연속 뛸 상황이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삼각편대 안정은 찾았지만, 중앙 활용도를 높여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반면 현대건설은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가 해결사로 나서고 있지만, 아웃사이드 히터 공격력에서 아쉬움을 보이고 있다. 4일 정관장전에서는 고예림이 교체 투입돼 존재감을 드러내기도 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미들블로커 양효진도 약 13%의 공격 비중을 가져갔지만, 공격 효율은 27.78%였다.

어떻게 서로의 약점을 최소화할지 지켜볼 만하다.

/knightjisu@osen.co.kr


홍지수(knightji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