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데드맨' 조진웅 "父 이름 쓴 건 후회 없다, 내 이름값 하면서 살 수밖에" [인터뷰③]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보라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 배우 조진웅(47)이 “저 스스로 이름값을 하면서 살 수밖에 없는 수동적인 환경을 만들어 놓았다”고 말했다.

조진웅은 6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OSEN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의 이름을 쓰면서 후회한 적은 단 한번도 없다. 아버지도 이제는 익숙해지셨다. 그런 상황을 제가 설정해 놓아서 그런지 (이름을) 소중하게 생각한다. 어떤 때는 (작은 결심을) 내려놓을 때도 있지만 최소한 내 것을 지키면서 살자는 생각이 크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가 출연한 새 영화 ‘데드맨’(감독 하준원, 제공 콘텐츠웨이브㈜, 제작 ㈜팔레트픽처스·㈜사람엔터테인먼트)은 이름값으로 돈을 버는 일명 바지사장계의 에이스가 1천억 원 횡령 누명을 쓰고 죽은 사람으로 살아가게 된 후, 이름 하나로 얽힌 사람들과 빼앗긴 인생을 되찾기 위해 추적에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조진웅은 자신의 본명 대신 아버지의 이름으로 연기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바지사장이라는 소재와 관련해 그는 “그런 점에서 저와 맞닿아있지 않나 싶다. 예를 들면 ‘담배 안 피운다’며 금연을 하겠다는 사람이 어디 가서 담배를 피우지 못 하듯 저도 마찬가지”라며 “하지만 저도 매번 그렇게 긴장하면서 붙잡고 살진 못한다. 어떨 때는 놓고 살기도 하지만, 그래도 내 이름값을 지키며 살고자 한다”고 자신의 가치관을 전했다.

데드맨이자 이만재를 연기한 조진웅은 캐릭터의 비주얼을 만들어간 과정도 설명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사람들이 (정체를) 알아볼 수 없는 복장을 택했다. 그러나 대부분 평범한 복장으로 갔다. 일부러 튀는 옷을 입을 수는 없었다”고 비주얼을 만들어낸 이유를 밝혔다.

'데드맨'은 설 연휴를 앞둔 2월 7일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인터뷰④로 이어집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콘텐츠웨이브(주)


김보라(purplish@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