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데드맨' 조진웅 "바지사장, '그알'서 본 소재 다뤄져 섬뜩하다" [인터뷰①]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조진웅(47)이 영화 ‘데드맨’의 주요 소재인 바지사장과 관련, “(그동안 영화나 드라마에서 본 적 없었던) 바지사장이라는 소재를 사용한 잘 짜인 시나리오였다”고 평했다.

조진웅은 6일 오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OSEN과의 인터뷰에서 “원래는 다른 형태의 엔딩이었다. 만재의 삶을 보여주는 게 약간 설명이 더해진 듯한 느낌이었다. 그런 의견을 냈더니 감독님이 과감하게 엔딩을 바꾸었다”라며 영화의 현재 결말에 대해 이 같이 설명했다.

그가 주연을 맡은 새 영화 ‘데드맨’(감독 하준원, 제공 콘텐츠웨이브㈜, 제작 ㈜팔레트픽처스·㈜사람엔터테인먼트)은 이름값으로 돈을 버는 일명 바지사장계의 에이스가 1천억 원 횡령 누명을 쓰고 죽은 사람으로 살아가게 된 후, 이름 하나로 얽힌 사람들과 빼앗긴 인생을 되찾기 위해 추적에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주인공 데드맨이자 이만재를 연기한 조진웅은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추적 60분’ 등에 해외에서 벌어진 의문사, 극단적 선택 등의 이야기가 나온 적이 있었지 않나. 당시 스쳐 지나가면서 봤었던 건데 우리 영화에서 다뤄졌다는 게 섬뜩하다”고 그간 작품에서 본 적이 없었던 소재에 감탄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진웅은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속에서 그런 일들이 많고, 아차 싶으면 잘못될 수 있다. 저희 아버지도 보증을 잘못 선 적이 있다. ‘바보 같이 그걸 알아보지 않았어?’라는 생각이 들겠지만, 보이스피싱도 마찬가지고, 언제 어디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알 수 없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조진웅은 “물론 실제로 겪어본 적 없고 바지사장이라는 존재도 만나본 적은 없다”며 “그래서 감독님이 말이 되게 하는 작업이 중요했다”고 하준원 감독의 각본을 칭찬했다.

'데드맨'은 설 연휴를 앞둔 2월 7일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콘텐츠웨이브(주)


김보라(purplish@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