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신은경, 이제는 말할 수 있다..뇌수종 아들 버린 거짓 모성애 논란?(회장님네)[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소영 기자] 배우 신은경이 뇌수종 투병 중인 아들을 버렸다는 루머에 오히려 대선배 김수미가 발끈했다. 

5일 방송된 tvN 스토리 ‘회장님네 사람들’에서 신은경은 깜짝 게스트로 양촌리를 방문했다. 그는 김수미를 보자마자 와락 안겨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찾아 뵐 기회가 생겨서 감사했다. 이 좋은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고 왔다”며 김수미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자랑했다. 

김수미는 “신은경이랑 식사 자주 했다. 아들 때문에 어떻게든 살아내야 한다고 했다. 그런데 이혼 후 아들을 버린 비운의 엄마가 됐더라. 자식을 다른 곳에 버렸다고? 내가 아는 신은경은 그렇지 아닌데. 확인되지 않은 정보로 애 하나를 죽였다”며 과거 루머를 언급했다. 

이에 신은경은 “제가 매주 아이를 데리고 와서 보고, 주말에 같이 시간을 보내진 못한다. 누가 옆에서 애가 움직이도록 도와주지 않으면 안 된다. 누군가의 도움이 없으면 못 사는 애인데 저까지 포기하면 안 된다. 그런데 기사가 그렇게 나왔다”며 안타까워했다. 



신은경은 지난 2003년 소속사 대표였던 김모 씨와 결혼했지만 4년 후 이혼했다. 슬하에는 뇌수종 판정을 받은 아들이 있다. 그런데 2015년, 신은경이 이혼 후 아들을 거의 보러 오지 않았다는 소문이 들렸다. 

이에 신은경은 한 프로그램을 통해 소송과 채무에 대한 입장, 그리고 '거짓 모성애' 논란에 대해 입장을 드러냈다. 여기서 그는 전남편의 채무를 갚느라 고생한 아픔과 자식을 사랑하는 모성을 밝힌 바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제공  


박소영(comet568@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