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죄 지었다” 미노이는 울었고, 후폭풍은 거셌다..소속사는 묵묵부답[Oh!쎈 이슈]

[OSEN=박준형 기자]가수 미노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1.08 / soul1014@osen.co.kr

[OSEN=박준형 기자]가수 미노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1.08 / soul1014@osen.co.kr


[OSEN=김채연 기자] 가수 미노이가 횡설수설하며 눈물을 흘린 라이브 방송과 함께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 팬들은 뒤집어졌다. 논란이 커지자 미노이는 글을 삭제한 가운데 소속사도 묵묵부답을 이어가 의문이 커지고 있다.

미노이는 5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울지 않고 얘기할 수 있을까. 내가 나 자신을 아티스트라고 말하고 그거에 당당할 수 있는 사람이가에 대한 내 인생의 질문을 놓고 봤을 때 내가 생각하고 어떤 행동을 보여줘야겠다는 깨달은 점들이 너무 많은 시점”이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3월 쯤 되면 ‘미노이가 그때 이래서 이런 이야기를 한 것이구나’ 느끼시는 분들도 계실 것이다”고 예고했다. 미노이는 음주 상태가 아니라고 말하며 이틀간 잠을 자지 못했다고 알리기도 했다. 지인들은 미노이의 라이브 방송을 본 뒤 ‘중단하라’는 메시지를 보냈으나 미노이는 계속해서 방송을 이어갔다.

[OSEN=이대선 기자]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꼴라보하우스 도산에서 글로벌 프리미엄 맥주 브랜드의 150주년 기념 팝업스토어 오픈 행사가 열렸다.가수 미노이가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2023.09.08 /sunday@osen.co.kr

[OSEN=이대선 기자]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꼴라보하우스 도산에서 글로벌 프리미엄 맥주 브랜드의 150주년 기념 팝업스토어 오픈 행사가 열렸다.가수 미노이가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2023.09.08 /sunday@osen.co.kr




미노이는 라이브 방송에서 끝나지 않고 SNS에 글을 올리며 돌발 행동을 이어갔다. 미노이는 “저는 저하고 싸우고있어요. 새벽 중에 한 이야기 결코 다할수없는 이야기를 해보고자 결심한 미노이가 한 행동 이라는 제목으로 ..이제 제가 켠 라이브방송이고 저의 무대를 함께 채워주신분들과 함께한 이 영상이 조금 부끄럽지만 저에게는 그런의미인 이 영상을 가장 좋아하는 영상으로 기억하고자 남겨 보고자…”라며 글을 게재했다.

특히 미노이는 “저의 인생의 기준과는 다르게 법으로 정해진 틀 안에서 모두가 살아가는데 그앞에 그걸 놓고 나를 바라봤을때 이정도 겸손함은 가지고 행동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또는 그렇게 생각할만한 죄를 저질러 버린 상태에요”라는 말을 전해 팬들을 걱정을 알렸다.

[OSEN=인천, 최규한 기자] 13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가수 미노이가 시구자로 나서 인사하고 있다. 2023.08.13 / dreamer@osen.co.kr

[OSEN=인천, 최규한 기자] 13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가수 미노이가 시구자로 나서 인사하고 있다. 2023.08.13 / dreamer@osen.co.kr


죄를 지었다는 부분에 대해 누리꾼들의 추측이 이어졌고, 미노이는 “이런 시선으로도 제가 보일 수 있다는 걸 받아들이고 정확하게 판단하고 바라보는 행동들이어야 하는데 그런 마약을 한 건가라는 수준으로까지 저의 모습을 바라봐주시고 이야기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누군가의 관점에서는 꽤 눈에 띄고 정확한 이야기를 해주셨다는 게 제가 보고 배울 점 인 것 같아요”라며 “아무튼 그런 말은 조심해주세요. 그런 말은 누군가에게 견해가 되고 편견이 될 수도 있어서요. 제 행동이요. 정말 많이 고민하고 울었어요. 술조차도 안 마신 상태로 똑바로 이야기 하고 싶었어요. 죄송합니다 흑흑”라고 해명했다. 다만 미노이의 이해할 수 없는 발언에 팬들은 물론, 대중들도 당황스러워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AOMG 측은 “확인 중”이라고 전한 뒤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알리고 있지 않다. 미노이의 라방과 관련해 의문은 계속되는 가운데 소속사 역시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미노이가 어떤 마음으로 라이브 방송을 켜고, 글을 올린지는 아무도 알 수 있다. 오직 미노이만 답할 수 있는 상황에서 본인은 물론, 소속사 역시 별다른 입장을 알리지 않고 침묵을 이어가는 상황에 후폭풍은 거세지고 있다.

/cykim@osen.co.kr

[사진] OSEN DB


김채연(soul101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