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페르시아 기병대에 무력하게 당했다!" 中 매체, 일본 탈락에 "지나친 자만, 꿈에서 깨어나는 시간"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히던 일본이 무너졌다. 이란이 추가시간의 기적을 쓰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일본은3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2로 역전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4강 진출의 주인공은 이란이 됐다.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파울을 허용한 일본 이타쿠라가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24.02.03 / jpnews.osen.co.kr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히던 일본이 무너졌다. 이란이 추가시간의 기적을 쓰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일본은3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2로 역전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4강 진출의 주인공은 이란이 됐다.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파울을 허용한 일본 이타쿠라가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24.02.03 / jpnews.osen.co.kr


[OSEN=정승우 기자] 페르시아는 역사적으로 이란을 지칭하던 국호다. 중국 매체가 일본의 탈락을 두고 "땅으로 추락했다"라며 일침을 가했다.

일본은 3일(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2로 역전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4강 진출의 주인공은 이란이 됐다.

강력한 우승후보끼리 맞대결이었다. 일본과 이란은 한국까지 포함해 '아시아 3대장'으로 뽑히는 강팀이다. 실제로 일본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7위, 이란은 21위로 아시아 국가 중 1, 2위를 다투고 있다. 한국이 23위로 3위에 올라 있다.

선제골은 일본이 터뜨렸다. 전반 28분 우에다가 전방에서 버텨준 뒤 달려드는 모리타에게 공을 건넸다. 모리타는 그대로 수비와 경합을 이겨내며 중앙 지역을 돌파했다.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은 그는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일본의 기세는 여기까지였다. 적극적인 공격으로 전반 내내 추가 득점을 노렸지만, 후반전이 시작되자 기세가 이란쪽으로 기울었다.

이란은 끝내 동점골을 터뜨렸다. 후반 10분 아즈문이 수비 뒤로 침투 패스를 찔러 넣었다. 모헤비가 쇄도하며 이타쿠라를 따돌린 뒤 논스톱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경기 종료 직전 터진 득점, 이란의 몫이었다. 후반 추가시간 4분 이타쿠라가 박스 안에서 헤더 실수를 저질렀고, 어설픈 태클로 반칙을 범했다. 키커로 나선 고도스가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결국 승부는 이란의 2-1 대역전승으로 막을 내렸다.

대회 5번째 우승을 노리며 '우승 0순위 후보'로 꼽히던 일본의 여정은 여기서 마무리됐다.

4일 중국 '시나 스포츠'는 "일본 축구는 다시 땅으로 추락했다"라며 이번 패배를 대서특필했다.

매체는 "일본은 이란에 1-2로 역전패당했다. 조별리그에서 이라크에 패해 조 1위를 놓친 뒤 페르시아 기병대에 무력하게 패배했다. 일본은 대회 전까지 10연승 행진을 달렸고 독일과 튀르키예도 제압했던 팀"이라고 알렸다.

시나 스포츠는 "일본은 대회 전부터 최고의 우승 후보로 기대를 모았지만, 과도한 자만심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월드컵 8강 진출을 목표로 하던 팀은 아시안컵 8강에서 떨어졌고 이번 충격은 일본 축구를 완전히 현실로 되돌렸다"라며 그간 일본의 기대엔 거품이 껴 있었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일본 매체 '닛칸 스포츠'를 인용하며 "깨어나는 시간이었다. 10연승과 유럽 강팀을 이기는 꿈에서. 일본은 아시아조차 정복하지 못했다. 아시아를 정복한 뒤 세계로 가는 꿈을 꾸는 것도 너무 늦지 않을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시나 스포츠는 "이토 준야가 대표팀에서 제외됐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미토마 가오루를 선발 기용하지 않았다. 이는 크나 큰 실수로 판명됐다"라며 "반대로 이란은 적절한 선술을 꺼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reccos23@osen.co.kr


정승우(reccos23@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