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장금' 작가 측 "'의녀 대장금' 보도로만 접해, 원작 관련 없어" [공식입장]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연휘선 기자] 드라마 '대장금'의 작가가 새롭게 제작되는 '의녀 대장금(가제)'에 선을 그었다. 

5일 드라마 제작사 KPJ 측은 "판타지오에서 제작 중이라고 보도된 드라마 '의녀 대장금(가제)'과 김영현 작가는 아무 관련이 없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KPJ 측은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드라마 '의녀 대장금'에 MBC 드라마 '대장금'의 작가인 김영현 작가의 참여 여부를 묻는 문의가 이어져 알려드린다"라고 운을 떼며 "김영현 작가는 '의녀 대장금' 제작 소식을 언론 보도를 통해 접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2003년 방영된 MBC 드라마 '대장금'은 김영현 작가의 오리지널 창작물로서, '대장금'에 등장하는 주요 캐릭터들의 설정, 등장 인물들간의 관계, 사건의 전개 및 에피소드 등 김영현 작가가 원저작자로서의 극본의 내용에 대한 모든 권리를 가지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KPJ 측은 "따라서 언론에 보도된 '의녀 대장금'의 경우 김영현 작가와는 관련이 없는 드라마"라며 "2003년 방영된 MBC 드라마 '대장금'의 설정과 내용, 캐릭터 등과 어떠한 관계도 없고, '대장금'을 기반으로 한 스핀오프나 시퀄, 프리퀄도 아닌, 전혀 다른 드라마인 것으로 당사도 추측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부분에 대한 오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당부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연예 매니지먼트 회사 판타지오는 '의녀 대장금' 제작을 확정하고 '대장금'의 타이틀 롤이었던 배우 이영애를 캐스팅했으며 최근 드라마 작가와도 계약했다고 밝혔다. 판타지오 측은 오는 10월 '의녀 대장금' 촬영을 시작해 내년에 선보이겠다는 계획이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연휘선(monami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