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英 옥스퍼드대 10주 과정 '한류 아카데미' 첫 개설

한국어, 한국 문화 전반 다루는 교양 강좌 주영 한국문화원 지원…"열흘 만에 90여명 지원 인기"

英 옥스퍼드대 10주 과정 '한류 아카데미' 첫 개설
한국어, 한국 문화 전반 다루는 교양 강좌
주영 한국문화원 지원…"열흘 만에 90여명 지원 인기"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 옥스퍼드대가 처음으로 한국어와 한국 문화 전반을 다루는 교양 강좌를 개설했다.
옥스퍼드대는 4일(현지시간)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10주 과정의 한류 아카데미(UK Hallyu Academy)를 만들고 전날 입학식을 했다고 밝혔다.
한류 아카데미는 옥스퍼드대가 운영하고 주영 한국교육원이 운영비, 프로그램 공동 개발 등을 지원한다.
강좌는 한국 에듀테크 기업이 제작한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비대면으로 격주 토요일 약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수료생에겐 이수증이 발급되고 수료식은 옥스퍼드대 졸업식장인 '셸더니언 시어터'에서 열린다.
한류 아카데미를 기획, 운영하는 옥스퍼드대 조지은 교수는 "한국어를 중심에 두고 K-팝부터 드라마, 영화, 음식, 패션까지 한국 문화를 두루 소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수업 전반부에선 '한류의 언어'를 주제로 반말과 존댓말, 사투리, 'You' 번역의 한계, 봉준호 감독이 오스카상 시상식에서 언급한 '1인치 자막 장벽' 등을 다룰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후반부엔 해녀, 여성 실학자 빙허각 이씨, 김홍도와 신윤복, 세종대왕, 정조, 서태지, 선덕여왕 등 신라시대부터 현대까지 인물을 중심으로 수업이 이뤄진다.
조 교수는 "열흘 만에 90명 넘게 등록하는 등 영국에서 한국 문화 인기가 높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중학생부터 대학교수, 10대부터 60대까지 나이, 직업 등이 다양하다"고 전했다.
옥스퍼드대 하트퍼드 칼리지에서 열린 이날 입학식에는 영국 전역에서 약 20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조 교수가 제작에 참여한 제주 해녀 다큐멘터리를 소재로 한 수업을 들으며 최근 방영된 드라마 '웰컴투 삼달리'를 떠올리고 제주 방언, 조선시대 이후 해녀의 삶에 관한 이해를 키웠다.
이들은 한국 드라마를 자막 없이 보려고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거나 떡볶이 등 한국 음식을 좋아하고 사극을 보며 한복을 좋아하게 됐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방탄소년단(BTS)을 통해 한국 문화에 발을 들였다는 이도 많았다.
콜린 레드우드씨(65) 씨는 "예전에 딸이 K-팝을 처음 들을 때는 그게 뭐냐고 했는데 이후에 드라마를 보다가 한국 사회와 역사에 관심을 갖게 돼 이번에 같이 신청했다"고 말했다.
주영 한국교육원 안희성 원장은 "한국어와 한국에 관한 인식이 확산하고 한국어가 영국 중고등학교 정규과목으로 채택되는 등 제도권으로 진입하는 데 한류 아카데미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최윤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