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좋지 않을 때의 일본이 나왔다" 역전골 빌미된 아스날 수비수의 한숨

[OSEN=강필주 기자] 일본 축구대표팀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26, 아스날)가 탈락의 아쉬움을 꼽씹었다.

도미야스는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카타르 8강전서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일본의 1-2 패배에 고개를 숙여야 했다. 우승후보였던 일본은 결국 4강 무대를 밟지 못한 채 짐을 싸야 했다.

특히 도미야스는 1-1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시간 뼈아픈 역전골의 빌미가 됐다. 도미야스는 이날 함께 센터백으로 출전한 이타쿠라 고와 호흡이 맞지 않으면서 공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고, 결국 무리한 태클이 나오면서 페널티킥을 내주고 말았다. 

4일 일본 '울트라 사커'에 따르면 도미야스는 경기 후 "전반을 1-0으로 앞섰고 후반은 두 번째 골을 넣기 위해 몇 차례 기회를 가졌으나 결정을 짓지 못했다. 그 속에서 버텨야 했으나 견디지 못했다"고 돌아봤다. 



또  "좋지 않을 때의 일본이 나왔고 그것을 바꾸려는 선수가 몇 명 있느냐는 것으로 열량이 부족하다는 것을 피치 위에서 느꼈다"고 밝혔다. 경기 흐름을 바꿀 수 있는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선수가 부족했다는 것이다.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히던 일본이 무너졌다. 이란이 추가시간의 기적을 쓰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일본은3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2로 역전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4강 진출의 주인공은 이란이 됐다.후반 추가시간 일본 이타쿠라가 페널티킥을 허용하는 파울을 범하며 아쉬워하고 있다. 2024.02.03 / jpnews.osen.co.kr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히던 일본이 무너졌다. 이란이 추가시간의 기적을 쓰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일본은3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2로 역전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4강 진출의 주인공은 이란이 됐다.후반 추가시간 일본 이타쿠라가 페널티킥을 허용하는 파울을 범하며 아쉬워하고 있다. 2024.02.03 / jpnews.osen.co.kr


그는 "승리에 집착해야 할 때 못한다는 것은 그것이 일상인지 모르겠지만 승리에 대한 집착이 부족했다. 안좋을 때 목소리를 내야 한다. 수비면 공을 빼앗아 분위기를 바꾸고, 공격진이면 드리블 돌파로 분위기를 바꾸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것들이 팀에 없었고, 좋지 않은 일본 그대로 변하지 못하고 끝나버렸기 때문에 이번 뿐만 아니라 좋지 않을 때의 일본이 그대로 나와서 대회가 끝나 버렸다고 본다. 나 자신을 포함해 더 많이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히던 일본이 무너졌다. 이란이 추가시간의 기적을 쓰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일본은3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2로 역전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4강 진출의 주인공은 이란이 됐다.일본 선수들이 패배를 아쉬워하고 있다. 2024.02.03 / jpnews.osen.co.kr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히던 일본이 무너졌다. 이란이 추가시간의 기적을 쓰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일본은3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2로 역전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4강 진출의 주인공은 이란이 됐다.일본 선수들이 패배를 아쉬워하고 있다. 2024.02.03 / jpnews.osen.co.kr


패배로 직결된 페널티킥을 내준 장면에 대해서는 "심플하게 내가 차냈다면 끝났을 것이라 본다"면서 "소통을 하고 내가 말을 걸었지만 극박한 판단이 돼버렸다. 박스 안이었기 때문에 크게 차내고 싶지 않았다. 그건 내 책임이고 확실히 했어야 한다고 본다"고 반성했다. /letmeout@osen.co.kr


강필주(letmeout@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