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일본, 아시안컵 8강 탈락 관심없다" 日 현지 기자..."비싼 구독료로 중계 못봐 일본 무관심"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히던 일본이 무너졌다. 이란이 추가시간의 기적을 쓰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일본은3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2로 역전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4강 진출의 주인공은 이란이 됐다.일본 미토마, 구보가 패배를 아쉬워하고 있다. 2024.02.03 / jpnews.osen.co.kr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히던 일본이 무너졌다. 이란이 추가시간의 기적을 쓰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일본은3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2로 역전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4강 진출의 주인공은 이란이 됐다.일본 미토마, 구보가 패배를 아쉬워하고 있다. 2024.02.03 / jpnews.osen.co.kr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히던 일본이 무너졌다. 이란이 추가시간의 기적을 쓰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일본은3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2로 역전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4강 진출의 주인공은 이란이 됐다.일본 선수들이 패배를 아쉬워하고 있다. 2024.02.03 / jpnews.osen.co.kr

[OSEN=알 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히던 일본이 무너졌다. 이란이 추가시간의 기적을 쓰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일본은3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2로 역전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4강 진출의 주인공은 이란이 됐다.일본 선수들이 패배를 아쉬워하고 있다. 2024.02.03 / jpnews.osen.co.kr


[OSEN=우충원 기자] "일본, 아시안컵 8강 탈락 관심없다". 

일본은 3일(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2로 역전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4강 진출의 주인공은 이란이 됐다. 강력한 우승후보끼리 맞대결이었다. 일본과 이란은 한국까지 포함해 '아시아 3대장'으로 뽑히는 강팀이다. 실제로 일본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7위, 이란은 21위로 아시아 국가 중 1, 2위를 다투고 있다. 한국이 23위로 3위에 올라 있다. 축구 통계 매체 '옵타'는 경기 전 일본의 승리 확률을 57%, 이란의 승리 확률을 43%로 점쳤다. 이란 '미잔 뉴스' 소속 자디디 아부탈렙 기자는 "이란과 일본, 한국 세 팀 중에서 우승국이 나올 것이다. 이번 경기는 미리 보는 결승전에 가깝다"라며 치열한 승부를 예상했다. 다만 최근 팀 상황에선 일본이 유리했다. 이란은 시리아와 16강 경기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를 치른 데다가 '에이스' 메흐디 타레미가 퇴장 징계로 출전할 수 없기 때문. 이란으로선 체력적 열세와 핵심 공격수의 부재를 이겨내야 했다.

일본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28분 우에다가 전방에서 버텨준 뒤 달려드는 모리타에게 공을 건넸다. 모리타는 그대로 수비와 경합을 이겨내며 중앙 지역을 돌파했다.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은 그는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모리타의 이번 대회 1호 골이었다.



후반서 이란의 대반격이 시작됐다. 후반 10분 아즈문이 수비 뒤로 침투 패스를 찔러 넣었다. 모헤비가 쇄도하며 이타쿠라를 따돌린 뒤 논스톱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이란이 역전골을 터트리는가 싶었다. 후반 18분 아즈문이 뒷공간으로 빠져나간 뒤 이타쿠라와 마이쿠마의 태클을 모두 피해내고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간발의 차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경기 종료 직전 이란이 극장골을 터트렸다. 후반 추가시간 4분 이타쿠라가 박스 안에서 헤더 실수를 저질렀고, 어설픈 태클로 반칙을 범했다. 키커로 나선 고도스가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결국 승부는 이란의 2-1 대역전승으로 막을 내렸다. 이제 이란은 개최국 카타르와 우즈베키스탄 중 승자와 4강전을 치른다.

정작 일본내에서는 관심이 크지 않다. 공중파에서 중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상대적으로 관심이 떨어진 것. 

현재 일본 스포츠계의 중계는 대부분 DAZN에서 실시한다. TV 채널에서 나오지 않는 OTT다. 특히 DAZN의 한 달 구독료는 3700엔(3만 4000 원)으로 꽤 비싸다. 한국에 비해 OTT가 더 활성화된 일본의 경우 아마존 프라임이 600엔(5400 원) 정도. 따라서 DAZN의 구독료는 가장 비싼 상황. 

제대로 축구 중계를 확인하지 못하기 때문에 열성적인 팬을 제외하고는 관심이 높지 않다. 물론 지난 이란과 8강전은 공중파로 중계했지만 높은 관심을 끌 상황은 아니었다. 

일본 축구 프리랜스 기자 김명욱 씨는 "한국도 아시안컵에 얼마나 관심이 있는지 궁금하다. 다만 일본에서는 현재 큰 관심이 없다. 결승전에 진출한다면 공중파에서도 중계를 했을텐데 현재 상황은 그렇지 않다"라고 밝혔다. 

이어 "DAZN은 높은 중계권 때문에 구독료가 계속 증가했다. 원래 DAZN은 980엔(8800 원)으로 시작됐지만 매년 구독료가 증가했다. 따라서 높은 가격 때문에 구독자수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현재 아시안컵에 대해서는 큰 관심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김 씨는 8강전이 열리기 전 한국의 아시안컵 관심과 중계 상황에 대해 문의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시안컵에 대한 관심이 최고조인 상황. 반면 쿠팡 플레이 등의 OTT 구독료가 저렴하기 때문에 중계도 원활하게 이뤄진다고 설명했고 일본과 반대상황인 것을 파악했다. 

일본과 한국 모두 OTT에서 중계를 하는 상황이다. 물론 한국은 TVN에서도 중계를 하고 있지만 예전과 같은 공중파 중계는 없는 상황. 하지만 분명 무관심한 일본의 상황과 8강 탈락이 연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 10bird@osen.co.kr


우충원(10bird@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