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새롬, 이혼 당시 남동생에 서운?..."그XX 죽인다 했어야지" [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유수연 기자] 방송인 김새롬이 이혼 당시 동생에게 느꼈던 서운한 감정을 표현했다.

2일 김새롬은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현직 승무원인 남동생 부부를 공개했다.

이날 연예인인 친누나에 대해 남동생은 "그때 누나한테 관심이 없었던 시기였다"라면서도 "그냥 되게 누나는 뭔가 고생한 거 없이 일사천리로 딱딱 됐다"라며 그의 연예계 데뷔를 떠올렸다.

그러자 김새롬은 “중간에 꼬꾸라졌을 때 이혼했을 때 기뻐했겠다”고 물었고 김새롬의 동생은 “제가 차가운 사람은 아니다. 누나가 이혼했는데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새롬은 “그런데 표현을 하진 않았다. 그 부분에 서운한 것이 있다”고 털어놨고, 동생은 “누나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힘든 것, 기쁜 것을 서로 안 알리는 스타일"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동생이 "그렇다면 제가 옆에 가서 누나 괜찮아? 이혼 잘 진행되고 있어? 그렇게 해야 하느냐”고 물었고 김새롬은 “그 XX 죽여버려 이런 것 해야 하지 않나. 가족인데”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한편 김새롬은 2015년 셰프 이찬오와 결혼했으나 2017년 이혼했다.

/yusuou@osen.co.kr

[사진] 유튜브 '나는 김새롬'


유수연(yusuo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