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재벌X형사' 이달, 재벌집 막내 아들 등장..악랄 빌런 활약

방송 화면 캡쳐

방송 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이달이 '재벌X형사'서 악랄한 재벌가 막내아들로 변신해 미친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극본 김바다, 연출 김재홍, 제작 스튜디오S, 빅오션이엔엠, 비에이 엔터테인먼트)에서 이달은 극 중 '요트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이자, 재벌그룹 DN미디어의 막내아들인 '천태성' 역으로 변신해 무자비한 악행을 저지르는 모습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했다.

배우 이달이 출연한 '재벌X형사'는 강력팀 형사가 된 철부지 재벌 3세 진이수(안보현)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FLEX 수사기를 그린 드라마다.

앞서 '요트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천태성은 자신을 잡으러 온 경찰 진이수와 이강현(박지현 분)을 향해 스스럼없이 폭력을 행사하는 악행을 선보였다. 더불어 천태성은 자신이 요트에서 피해자의 목을 조른 뒤 현장을 빠져나갔다는 사실을 당연하다는 듯이 진술하며, 악마 같은 본성을 또다시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DN미디어의 막내아들 천태성뿐만 아니라 그의 두 형인 천태영, 천태준도 각기 다른 혐의점이 드러나면서, 천씨 3형제의 진흙탕 싸움이 그려졌다. 특히, 천태성은 요트에서 마약이 나왔다는 말에 "내가 나간 다음에 형이 왔을 거야. 새벽에 요트에서 마약한다니까"라고 말하며, 둘째 형인 천태영을 범인으로 지목해 버리는 '가족애'가 상실된 모습으로 마지막까지도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이처럼 배우 이달은 '재벌X형사'에서 천태성이라는 빌런으로 변신해, 2회 첫 등장부터 3회 엔딩장면까지 매 순간 임팩트를 보이며 그야말로 소름 끼치는 면모를 실감 나게 살렸다. 그뿐만 아니라 천태성 캐릭터의 살벌함을 표정과 말투 하나하나에 담아 표현해내며, '신스틸러'로서 확실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