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호민子 특수교사 "자필 사과문, 요구한적 NO...극단적 선택 고민도" 토로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유수연 기자] 웹툰 작가 주호민 아들의 학대 혐의를 받는 특수교사 A씨가 심경을 전했다.

2일 이데일리는 주호민의 아들을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특수교사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앞서 주호민은 1일, 트위치 개인방송과 이날 아침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선처를 통해 사건을 원만히 풀어가겠다고 밝혔다가 이를 철회한 건 교사 측에서 보낸 서신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주호민은 "특수교사 측으로부터 고소 취하서 작성, 물질적 피해보상, 자필 사과문 게시 등의 요구사항이 담긴 서신을 받았다"라며 두 번째 보내온 서신에서 피해보상 부분은 취소됐지만 “마치 승전국이 패전국에 보낸 조약서” 같아 선처를 포기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에 A씨는 "변호사님이 보내준 입장문을 당일에는 미처 제대로 읽어보지 못했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A씨는 ‘금전적 보상 부분은 빠졌으면 한다’라며 변호사에게 요청으나 변호사는 이미 주 씨 측 변호인에게 입장문을 전달했다고. 결국 A씨는 현재 문제의 입장문을 보낸 변호사를 해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특히 A씨는 "관계가 나쁘다고 한 번도 의심하지 않았던 어머니께서 저한테 (고소장을 접수하기 전에) 미리 한 번이라도 말씀을 해주셨다면 그동안 쌓인 신뢰를 볼 때 상황이 이렇게까지 되지 않았을 것으로 생각한다. 왜 나한테 기회를 안 주셨느냐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주씨 부부로부터 고소를 당한 후 몇 차례 극단적 선택을 고민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더불어 A씨는 "사실 그날(사건 당일)은 제 평소 모습이 아니었던 것이 맞다. 아이가 통합반을 가는 것을 좋아했는데 제가 조금 더 그런 아이의 마음을 헤아려주지 못했던 점, 예민함으로 짜증을 냈던 인간적인 불찰에 대해서는 아이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며 주호민의 아들에게도 사과의 뜻을 내비쳤다.

한편 지난 1일 수원지법은 아동의 정서를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특수교사 A 씨에게 벌금 2백만 원의 선고유예 판결을 내렸다. 이와 관련해 A씨의 변호인은 1심 판결에 대해 즉각 항소 의사를 전했다.

/yusuou@osen.co.kr

[사진] SNS


유수연(yusuo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