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재벌X형사' 안보현, 재벌가 '일망타진'..요트 살인사건 완벽 해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나연 기자] SBS '재벌X형사' 안보현이 돈 앞에서 인간성을 상실한 '나쁜 재벌'을 제대로 응징하며 대형 사이다를 안겼다.

지난 2일(금)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극본 김바다/연출 김재홍/제작 스튜디오S, 빅오션이엔엠, 비에이 엔터테인먼트) 3화에서는 재벌형사 진이수(안보현 분)가 경찰 부임 후 첫 번째 사건인 '요트 살인사건'을 완벽하게 해결하는 모습이 그려져 눈 뗄 수 없는 재미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이에 '재벌X형사'는 최고 시청률 9.8%, 평균 7.2%, 2049 2.1%를 기록(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하며 상승 가도를 질주하기 시작했다.

이날 방송은 이수와 강현(박지현 분)의 활약으로 정이나(천희주 분) 살인 용의자인 DN그룹의 막내 천태성(이달 분)을 잡아들이며 통쾌하게 포문을 열었다. 천태성의 조사 과정은 그야말로 재벌가의 꼴 사나운 민낯을 보여주는 장이었다. 천태성은 사망한 피해자를 비하하며 억울함을 호소해 공분을 샀고, 나아가 자기 형인 천태영(권혁범 분)이 문제의 요트에서 몰래 숨어 마약을 한다며 범인으로 몰고 갔다. 마침 소식을 듣고 경찰서에 온 천태영은 현장에서 마약 소지 사실이 발각돼 긴급 체포되고, 천태성-천태영 형제의 친모이자 DN그룹 회장 천방호(양재성 분)의 둘째 부인인 이수민(김로사 분)이 등판해 난동을 부린 데 이어, 첫째 부인 최현주(김선경 분)와 장남 천태준(박형수 분)까지 가세하며 재벌가의 엉망진창 족보를 자랑해 코웃음을 치게 했다.

한편 천태영 역시 사건 당일 요트에 갔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두 형제를 향한 집중 조사가 시작됐다. 천태영은 약에 취한 상태에서 정이나를 보고 놀라 물에 빠뜨린 것 뿐, 뒷일은 기억나지 않는다며 심신미약을 주장했다. 이에 강력 1팀은 사건 현장과 증거를 찾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강현은 시신이 발견된 요트와 실제 사건 현장이 다른 곳이라고 추측했다. 이때 진이수가 "요트 밖에 긁힌 자국이 있었다"라며 사건 장소가 다른 요트이고, 시신을 옮기기 위해 배를 가까이 붙이다가 사고가 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강현 역시 진이수의 가설이 일리가 있다고 생각, 함께 현장 채증에 나섰고 진이수의 말대로 요트에서 최근 생긴 것으로 보이는 사고 흔적을 찾아냈다.



이후 진이수와 이강현은 각기 다른 관점에서 수사를 벌였다. 진이수는 DN그룹 일가의 행보가 보통 재벌가의 습성과 부합하지 않다고 생각해, 단순한 살인사건이 아닐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DN그룹에 얽힌 소문들을 캐냈고 그 결과 천회장이 말기암에 걸려 6개월 전부터 유산 상속과 차기 회장 자리를 두고 왕자의 난이 벌여졌다는 고급 정보를 알아내는 데 성공했다.

반면 이강현은 정이나의 사망 전 행적을 조사하던 중, 그가 천태성 뿐만 아니라 천태준과 최현주와도 만난 적이 있으며 천회장과 모종의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또한 얼마 전 세상을 떠난 정이나의 모친이 천회장의 비서였으며 정이나가 태어나기 직전 퇴직한 사실을 알게 된 이강현은 진이수가 물어온 정보들과 조합해 정이나가 천회장의 내연녀가 아닌 혼외자라는 추론에 도달했다. 즉 정이나는 아버지가 누구인지 확인하려다 이복형제들에게 비참하게 살해당한 것이었다.

이처럼 퍼즐이 맞춰지자 정이나가 사망 직전에 접촉했던 천태준이 강력한 용의자로 떠올랐다. 마침 천태준 역시 개인 요트를 소유하고 있는 만큼, 그의 요트가 사건 현장으로 지목됐다. 하지만 이강현은 수색 영장을 받는 데 실패했고 울며 겨자 먹기의 심정으로 정공법 대신 진이수의 재벌 베네핏을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진이수는 천태준의 요트에 잠입해 이강현으로부터 원격 지시를 받아 루미놀 검사를 했고 그곳에서 결정적인 증거인 혈흔과 진범의 것으로 보이는 지문을 발견했다. 때마침 순찰을 돌던 요트 관리인에게 발각될 뻔했던 진이수는 기지를 발휘해 만취 연기로 관리인을 속이며 상황을 무마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그리고 지문의 주인이 최현주의 비서인 박종욱(김낙균 분)이라는 사실을 밝혀내며 놀라운 반전을 안겼다.

최현주가 사주범, 박종욱이 실행범으로 드러난 상황에서 두 사람이 해외 도피를 노린다는 사실이 알려져 강력 1팀에 비상이 떨어졌다. 전용기 비행장으로 향하는 최현주의 차를 급히 추격했지만 최현주의 차가 도주중 일으킨 사고로 교통 체증에 막혀 놓칠 위기에 빠진 상황. 이때 진이수가 야심 찬 플렉스 아이템을 꺼내 들었다. 진이수는 이강현과 함께 자신의 전용 헬기를 타고 최현주 일당의 뒤를 쫓았고, 최현주의 차를 발견한 뒤 헬기 다리로 차를 들이받아 버리며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했다. 하지만 최현주 일당은 도주를 멈추지 않았고, 이때 범인 잡는 데 목숨을 건 이강현이 헬기에서 뛰어내려 최현주 차량의 타이어를 실탄으로 터뜨려버리며 두 사람을 검거하는데 성공했다.

최현주가 모든 범행을 자백했지만 끝이 아니었다. 진이수는 돌연 천회장의 둘째 부인인 이수민을 찾아갔다. 모든 증거가 박종욱을 범인으로 가리키고 있는 상황에서 최현주가 꼬리 자르기가 아닌 동반 도주를 선택한 것이 석연치 않았던 진이수가 진범은 천태준이며,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있던 이수민이 증거를 가지고 있을 거라고 판단한 것. 진이수는 이수민을 구슬려 천태준의 범행 사실이 담겨있는 녹취록을 확보, 이 모든 것이 DN그룹을 혼자서 통째로 삼키기 위한 천태준의 계략이었음을 밝혀내 짜릿한 전율을 선사했다.

이로써 진이수는 진범 체포에 성공하며 이강현과의 수사 대결에서 당당히 승리해 강력 1팀의 일원으로 인정받았다. 한편 자신도 모르게 진이수의 페이스에 말리기 시작한 이강현은 애써 진이수의 수사력을 부정하면서도, 산전수전을 함께 겪으며 진이수와 조금은 가까워진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더욱이 진이수가 무연고 변사자 처지라 장례를 치를 수 없던 정이나의 상주가 되어 장례까지 치러주자, 진이수를 달리 보기 시작해 향후 두 사람의 본격적인 공조 수사에 기대감을 높였다.

그런가 하면 극 말미에는 진이수가 유명 화가 노영재(이황의 분)의 개인전에 방문했다가 전시장 한편에서 노작가의 시신을 발견, 새로운 사건 시작을 예고해 다가오는 방송에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켰다.

SBS 금토 사이다 히어로 흥행 계보를 이을 '믿보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는 '재벌X형사'는 철부지 재벌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FLEX 수사기. 오늘(3일) 밤 10시에 4화가 방송된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SBS


김나연(delight_m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