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갑질배우 누구야? 누리꾼들 뿔났다.."수사대 출동"vs"마녀사냥 주의" (Oh!쎈 이슈)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수형 기자] 장성규가 아르바이트를 체험하는 영상을 찍던 중, 갑질 배우의 일화를 듣고 충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네티즌들 사이에선 급기야 해당 배우를 찾아야한다는 분위기까지 이어지고 있다.

2일 유튜브 채널 '워크맨'에는 MC 장성규가 파인다이닝 식당 알바 체험을 하는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장성규는 알바 중  식당에서 제공되는 와인에 대해 배웠다. 이때, 소믈리에와 관리를 담당하는 직원에게  "진상손님은 없었냐" 개인적으로 궁금했던 질문을 던졌다.

이에 직원은 "너무 많다. 술 때문에 동물이 되시는 분들이 많다"며 “(예를 들어) 남자 소변기에 대변을 싸고 가시는 분이 계시기도 했다. 지금은 많이 줄어들긴했지만 성희롱도 있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듣다 못한 장성규도 “우리는 매너를 지키는데 그분들은 정작 매너를 안 지키시네”라며 이럴 때도 직원들이 최선을 다해서 매너를 지켜야 하는지 물었다. 이에 직원은 "퇴장시킨다. 그렇게 쫓겨난 분들도 있다"고 말해 통쾌하게 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분위기를 몰아 장성규는 “혹시 연예인 중에 진상은 없었냐" 물었다. 이에  직원은 한 일화를 언급하며 "항상 만석이라고 말했었는데, (해당 배우의) 매니저님이 전화하셔서 '우리 ooo배우 갈건데 자리 무조건 빼놔라' 하는 분들도 있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직원은 "그래도 안 된다 말씀드렸더니 그 배우가 직접 전화했다, '저 ooo이라니깐요?' 이러더라"고 말했고, 이에 장성규는 "진짜냐"며 경악, “진짜 연예인이 직접 ‘전데도 안 되냐’고 한 거냐”며 믿지 못했다. '워크맨' 측 제작진도 자막을 통해 '도덕 먼저 배우셔야 할듯'이라며 일침했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선 해당 연예인이 누구냐며 급기야 네티즌 수사대로 촉을 세우고 있다. 반대로 엄한 연예인 잡기로 자칫 마녀사냥이 될 수 있다는 상반된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ssu08185@osen.co.kr


김수형(ssu08185@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