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명수 "이효리, 유재석·신동엽에 얼마나 잘해주는데 서운해" [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보라 기자] 개그맨 박명수가 가수 이효리와의 협업을 바랐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이효리의 레드카펫’에는 박명수가 첫 출연해 인기곡 ‘바다의 왕자’를 불렀다.

이날 그는 오프닝 무대를 꾸미며 흥을 끌어올렸다. 무대 위에서 객석으로 내려가 떼창을 유도했고, 다같이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이에 이효리는 “거성은 다르다, 달라. 박명수씨가 나와 주셔서 너무 좋다”라고 칭찬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노래를 마친 박명수는 “처음에는 ‘이효리의 러브카페’인 줄 알았다. 근데 ‘레드카펫’이 잘 어울리는 거 같다”라며 “저는 이효리씨 때문에 여기 나온 게 아니다. 이효리가 장안의 화제라서 나왔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박명수는 “화제라서 이효리를 이용하면 내가 1인자가 될 수 있겠다 싶다.(웃음) KBS는 옵션이니까 ‘라디오쇼’에, ‘할명수’까지 나와달라”고 라디오 및 유튜브 출연을 바랐다.

이효리에게 섭섭하다는 박명수는 “이효리가 유재석, 신동엽에게는 얼마나 잘해주는데 서운하다. 나와 얼굴을 본 적이 별로 없어서 이효리가 반갑진 않다.(웃음)”면서 “저는 그냥 좋은 동료를 만나서 좋다. (이효리가) 곱게 늙어가서 좋다. 근데 나도 많이 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이효리의 레드카펫’ 방송화면 캡처


김보라(purplish@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