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밤에 피는 꽃' 이종원, 허정도 조력자 될까…김형묵 죽음에 소신발언

MBC 제공

MBC 제공


[OSEN=장우영 기자] ‘밤에 피는 꽃’ 이종원이 왕과 대면한다.

2일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기획 남궁성우, 제작 김정미, 연출 장태유 최정인 이창우, 극본 이샘 정명인) 7회에서는 박수호(이종원)와 왕 이소(허정도)의 첫 만남이 그려진다.

누군가의 부름에 세책방으로 간 수호는 자신을 부른 사람이 왕이라는 사실에 놀라며 금세 예를 갖춘다. 왕 이소는 수호에게 염흥집(김형묵)의 죽음에 얽힌 사건과 관련해 심상치 않음을 경고하지만, 수호는 이에 당황하지 않고 소신껏 답을 해 왕을 놀라게 만든다.

왕이 직접 수호를 부른 이유와 함께 두 사람 사이에 오간 대화 내용도 궁금해진다. 특히 이들의 대화는 극의 흐름에 있어 큰 파란을 몰고 올 예정으로 그 내용이 무엇일지 많은 관심이 모아진다.



그런가 하면 수호는 왕에게 깜짝 제안을 받는다.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하는 가운데 과연 수호가 왕의 제안에 어떻게 응답할 것인지, 왕 이소가 수호와 벌이려고 하는 일은 무엇인지 호기심이 치솟는다.

이와 관련 ‘밤에 피는 꽃’ 제작진은 “수호와 왕이 처음으로 맞대면한다. 두 사람의 만남 이후 극 전개는 더욱 다이내믹하게 흘러갈 전망이다. 점점 더 거세지는 이들의 행보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 7회는 2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