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 檢 '강제추행 혐의' 징역 1년 구형.."'인생 무너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의 깐부 할아버지 캐릭터로 유명한 배우 오영수가 징역 1년을 구형받았다.

여성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배우 오영수(79)에게 검찰이 2일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이날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6단독 정연주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이같이 구형하고 취업제한 명령과 신상정보 공개 등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2017년 피해자 등이 있는 술자리에서 '너희가 여자로 보인다'며 청춘에 대한 갈망을 비뚤어지게 표현했다. 피해자 요구에에는 사과 문자를 보내면서도 '딸 같아서'라며 책임을 회피, 피해자에게 좌절감을 느끼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반성하지 않고 있는 피고인에게 엄벌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오영수는 최후진술에서 "이 나이에 이렇게 법정에 서게 돼 너무 힘들고 괴롭다"라며 "제 인생에 마무리가 이런 상황이 되고 보니 참담하고 삶 전체가 무너지는 것 같다. 현명한 판결을 소원한다"고 말했다. 오영수의 변호인 측은 피해자 진술과 그로 파생한 증거 외에는 해당 사건에 부합하는 증거는 매우 부족하다는 주장이다. 더불어 "추행 장소, 여건, 시각 등에 비춰보면 피고인이 범행할 수 있었을까 의구심도 든다"라며 무죄를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오영수는 2017년 여름 연극 공연을 위해 모 지방에 두 달가량 머물면서 그해 8월 한 산책로에서 피해 여성 A씨를 껴안고, 9월에는 A씨 주거지 앞에서 볼에 입을 맞추는 등 두차례에 걸쳐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러나 오영수는 혐의를 부인해왔다.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5일 열린다. 한편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에서 오일남 역으로 출연해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오일남은 극 중에서 성기훈(이정재 분)과 남다른 케미를 보여줬다. 그는 한국 배우로는 처음으로 2022년 1월 미국 골든글로브 TV부문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은 바 있다. 

/nyc@osen.co.kr

[사진] 넷플릭스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