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성난 사람들' 스티븐 연 "대니, 통제할 수 없는 캐릭터..연기 두려움도" [종합]

LOS ANGELES, CALIFORNIA - JANUARY 15: (L-R) Steven Yeun and  attend the 2024 Netflix Primetime Emmys after party on January 15, 2024 in Los Angeles, California. (Photo by Natasha Campos/Getty Images for Netflix)

LOS ANGELES, CALIFORNIA - JANUARY 15: (L-R) Steven Yeun and attend the 2024 Netflix Primetime Emmys after party on January 15, 2024 in Los Angeles, California. (Photo by Natasha Campos/Getty Images for Netflix)


[OSEN=유수연 기자] 스티븐 연, 이성진 감독이 '성난 사람들'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2일 실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성난사람들’(BEEF) 화상 인터뷰에는 넷플릭스 시리즈 '성난 사람들'의 배우 스티븐연, 이성진 감독이 참석했다.

'성난사람들'은 운전 도중 벌어진 사소한 시비에서 시작한 주인공 대니와 에이미의 갈등이 극단적인 싸움으로 치닫는 과정을 담은 블랙 코미디 장르로, 한국계 작가 겸 각독 이성진 감독이 연출, 극본, 제작을 맡았고 스티븐 연을 비롯해 한국계 배우들이 함께했다. '성난 사람들'은 지난해 4월 공개 후 넷플릭스 시청 시간 10위 안에 5주 연속 이름을 올리는가 하면, 에미상에서 작품상과 남녀 주연상을 포함 무려 8관왕을 거머쥐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이날 이성진 감독은 ‘성난 사람들’의 전세계적인 뜨거운 호응에 대해 “아마도 작품 속 캐릭터에서 시청자들이 각자 자신의 일부를 볼 수 있었기 때문이 아니었나 싶다. 스티븐 연과 우리는 우리 속에 있는 굉장히 솔직하고, 어두운 부분을 조명하고 싶었다. 서로 어두움을 서로 바라보며 비로소 이해하게 되는 작품을 만들고 싶다가 핵심이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온라인상에 예술을 설명하는 벤다이어그램을 본 적이 있다. 한쪽 동그라미에는 '항상 나를 괴롭히는 자기 의심'이 있고, 옆에 있는 동그라미에는 '고삐 풀린 나르시시즘'이라고 되어 있었다. 그리고 그 교집합이 바로 '예술'이라더라. 제가 생각했을 때 저도 그 양쪽을 좀 오가는 것 같다"라며 "과연 남들이 내 예술에 관해서 관심이나 있을까, 하다가도 남들이 나의 예술을 어떻게 봐줄까, 하고 생각한다. 어느 날은 '우리 작품에 아무도 관심 없어'라고 생각했다가 어느 날은 '우리가 모든 상을 다 탈 거야'하는 기분이 드는데, 지금은 그 중간 어디쯤의 결론에는 도달한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Beef. Steven Yeun as Danny in episode 102 of Beef. Cr. Andrew Cooper/Netflix  2023

Beef. Steven Yeun as Danny in episode 102 of Beef. Cr. Andrew Cooper/Netflix 2023


스티븐 연 역시 "일단 너무 감사하다. 이런 이야기의 일부가 될 수 있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 각 나라가 세계적으로 깊이 연결되어 있는 순간을 느끼고, 유대감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굉장히 기분이 좋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사실 이런 일을 예상하기는 쉽지않다. 다만 희망은 했다"라고 운을 떼며 "작품에 대한 반응에 알수는 없지만, 작품이 처음 공개되었을때 시청자들이 작품에 대해 어떻게 느끼는지, 또 시청자들이 ‘당신이 어떤 사람인가’를 느끼는 것에 더 시사점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저희 모두가 너무나 큰 자신감을 가지고 있던 거 같다. 이 작품을 통해 전하고 싶었던 의도 같은 것들에 대한 자신감과 신뢰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에미상 '남우주연상' 수상에 대한 소감도 전했다. 그는 수상 당시를 떠올리며 "사실 할 말을 준비했다고 말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그래도 제가 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혹시라도 올 수 있는 그 영광의 순간을 제가 최대한 놓치지 않도록 제 머릿속에 있는 모든 생각들을 좀 샅샅이 뒤지려고 했다. 그리고 저에게 가장 의미있는 것이 의미 있는 사람들이 누구인지, 그리고 내가 가장 감사하게 여기는 순간들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깊이 생각을 해본다"라면서 "사실 생각을 너무 많이 하다가 스트레스를 엄청나게 받고 그날이 되면 다 잊어버린다"라고 웃었다.

그러면서도 "제가 정말 운이 좋은 것은 제 삶에 너무나 훌륭한 너무나 좋은 사람들이 많이 있다는 거다. 저희 아내도 그렇고 또 여기 이성진 감독님도 그렇다. 그래서 제가 그 순간에 서게 됐을 때는 내가 서 있는 이 순간이 나에게 어떤 의미인지를 최대한 깊이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것 같다"라고 부연했다.

이 감독은 에미상 수상 후 달라진 점을 묻자, "그냥 되게 피곤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사실, 물론 너무 좋다. 그리고 내가 속한 공동체, 내 동료들, 그리고 그동안 내가 존경하고 되게 높게 샀던 그런 예술가들에게 인정을 받는다는 것은 너무 기쁜 일"이라며 "그리고 굉장히 겸허한 마음을 갖게 되낟. 내가 처음에 시작했을 때 어땠는지 그리고 어떻게 해서 여기까지 오게 되었는지에 대해서 많은 생각이 들어 감사한 마음이 크다. 수상 소감을 말씀을 드릴 때도 최대한 많은 분들께 감사를 표현하려고 노력은 하는데, 사실은 굉장히 잠깐이어도 나의 삶속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나에게 영향을 주었는지를 생각해 보면, 정말 겸허하고 감사한 마음이 요즘 많이 든다"라고 전했다.

Beef. (L to R) Director Jake Schreier, Creator/Showrunner/Director/Executive Producer Lee Sung Jin in episode 110 of Beef. Cr. Andrew Cooper/Netflix  2023

Beef. (L to R) Director Jake Schreier, Creator/Showrunner/Director/Executive Producer Lee Sung Jin in episode 110 of Beef. Cr. Andrew Cooper/Netflix 2023


'성난 사람들'의 뒷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실제 난폭 운전 경험을 작품 속에 녹여냈다는 이 감독은 "일부는 저의 경험을 바탕으로 썼다. 사실 이렇게 한 작품을 제작한다라는 것은 굉장히 많은 협력을 요한다. 작가진도 있고, 스티븐과 엘리도 그렇고, 서로가 아이디어 단계에서부터 아주 많은 영향을 미쳤다"라며 "또 저희의 개인적인 경험들뿐만 아니라 저희끼리 나누는 수많은 대화들을 통해서 영감을 얻고, 이 모든 것이 한데 모여 작품이 탄생했다고 말할 수 있다. 딱 잘라서 누구의 경험이 어떤 장면으로 나왔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 감독은 "어떻게 보면 그 누구도 정확히 경험하지 않은, 또 제3의 것으로 아예 변화하는 우리가 예상하지 못하는 방향으로 때로는 그렇게 변화해서 작품에 녹여진 부분들이 있다. 그런데 이러한 과정이 사실 이런 창작의 과정에서 가장 큰 즐거움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우리가 이런 이야기들을 만들고 이것을 집어넣기로 결정하지만, 그렇게 해서 만들어낸 작품이 자기 스스로 전혀 다른 것으로 바뀌기도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감독이 직접 겪은 난폭 운전자에 대해 "그 사람에 대해서 많이 할 얘기가 있지는 않지만, 일단 확실한 건 그 사람이 흰색 SUV를 타고 있었다는 점이다. BMW였다. 극 중에서는 벤츠로 나오긴 하지만. 아마도 그 사람이 그날 하루 일진이 되게 안 좋았던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다만 결과적으로 생각해 보면 여러모로 그 사람에게 너무 감사하다. 왜냐하면 정말로 생각해 보면, 그 사람이 그날 그렇게 하지 않았더라면 이 작품도 없었겠고, 저희가 오늘 이 자리에 앉아서 이렇게 대화할 일도 없었겠다. 그렇게 생각해 보면 인생이 정말 희한한 것 같다"라고 웃어보였다.

스티븐 연의 연기 고충도 들을 수 있었다. 극중 '대니' 역할을 맡은 그는 "제가 생각했을 때 '대니'라는 인물은 어떻게 보면 우리 모두가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모습의 수치심을 집약한 인물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특징적인 차별점은, 그가 몹시 무력하다는 것"이라며 "대니는 통제력을 전혀 가지고 있지않다. 그리고 아무것도 통제할 수 없는 그런 상황 속에서 무력감을 느끼는 점도 개인적으로 굉장히 공감한다. 저 역시도 가장 불안하다고 느낄 때가, 제가 전혀 통제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돌아봤다.

Beef. Steven Yeun as Danny in episode 106 of Beef. Cr. Andrew Cooper/Netflix  2023

Beef. Steven Yeun as Danny in episode 106 of Beef. Cr. Andrew Cooper/Netflix 2023


이어 "그런데 사실, 배우로서 연기를 할 때는 선택권이 주어진다. 예를 들면은 내가 통제력을 잃어버린 사람을 연기를 하고 있지만, 배우인 나 자신은 '통제력이 있어'라고 생각하며 연기를 할 수가 있다. 하지만 '대니'는 그렇게 접근해서는 안됐다. 저 역시도 아예 그 인물 속에 녹아들어서 배우인 나조차도 그 통제력을 잃어버리고 그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했다. 그랬기 때문에 '이게 괜찮을까?', '내가 너무 좀 이상해 보이지 않을까' 이런 두려움들이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다만 그는 "제가 수상 소감에서도 언급했듯이 앤드류라는 분이 저에게 '절대로 대니를 포기하지 마'라는 말을 해준 적이 있다. 아마도 대니라는 인물을 포기한다는 것은 우리 자신을 우리 스스로가 포기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라며 "그리고 다시 또 말씀드리지만, 정말 제 주변에 너무나 좋은 분들이 많이 계셨다. 생각해 보면 사실 궁극적으로 우리 모두가 원하는 것은 자신의 모습 있는 그대로 이해받고 또 사랑받고 수용되기를 원하지 않나, 싶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대니' 캐릭터 구현에 대한 이야기를 묻자, 스티븐 연은 "사실 이민자의 현실이라는 것은 일단은 제가 직접 겪었기 때문에 잘 아는 부분이 크다. 거기에 이성진 감독과의 협력이 있었고 또 엘리 왕과의 협력도 있었고, 저희가 저희 삶속에서 참고할 만한 다양한 인물들은 참 많았다. 그런데 되게 재미있는 것은, 저희가 각자 우리 삶속에 참고할 만한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를 모아와서 서로 얘기를 해보면 우리 삶속에 비슷한 형태의 사람들이 많이 있더라"라며 "중요한 것은, 그런 인물들을 소재 자체적으로 이 작품에 활용한 것이 아니다. 우리가 먼저 우리 자체의 것으로 소화해내자, 우리 것으로 만들자 이런 게 좀 더 컸었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스티븐 연은 "관여했던 모든 사람들의 경험, 그리고 그런 것들에 있는 진실성을 이 작품에 담아내는 것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라며 "제가 결과적으로 하고 싶은 말은, 그런 구체적인 예시도 있었고, 또 실제로 우리가 참고한 경험들도 있지만 결국에는 우리 모두가 공통적으로 겪었던 공유한 경험들이 작품에 녹아 있었다는 것을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AP/Invision for the Television Academy,  Television Academy

AP/Invision for the Television Academy, Television Academy


감독이 전하는 '성난 사람들'의 비하인드도 들을 수 있었다. 이 감독은 '작품을 통해 전하고 메시지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딱 집어서 하나의 메시지만 있는 것은 아닌 거 같다. 그래도 저희가 원했던 것은, 솔직한 캐릭터를 그려본 자였다. 시작은 ‘난폭운전’으로, 끝으로는 어둠을 인식하고 서로 유대가 되는 것이었다. 다만 그 과정을 최대한 진실되게 그리고 싶었다"라며 "사실 작품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보는 사람에 달린 것 같다. 창작하면서 신경 쓰는 부분도 그것이다. 사람들이 '이런 부분에 이런 메시지가 있었군요.'라고 해줄 때, 저도 모르는 경우가 있다는 게 참 멋지다"라고 웃었다.

또한 '미국에서 한국계로써 산다는 것에 대한 고민'에 대해 "사실 너무 큰 질문이라 요약하기가 상당히 어렵다. 다만 그 주제에 대한 생각의 많은 부분을 이번 작품에 담은 것 같다. 정체성에 대한 주제는 작품에서 아주 전면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지만, 유기적으로 모든 캐릭터에게 녹아들어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실제로 저의 삶 역시 작품과 비슷한 것 같다. 늘 그 주제를 생각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제 존재 자체에 그런 것들이 박혀 있는 것 같다. 앞으로 내놓을 작품에도 그런 이야기가 있을 것이고, 희망적으로는 앞으로 만들 영화에도 그런 주제들이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끝으로 이 감독은 시청자들에게 "가장 먼저 너무 감사드린다. 수많은 성원과 지지를 보내주셔서 너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한국에서 제가 지난 8월 그리고 10월에 방문해 많은 가족 친구 그리고 또 처음 뵙는 분들과도 많은 대화를 나누었는데 이번 작품에 대해서 다양한 피드백을 주셔서 정말 기뻤다. 그런 대화들을 통해서 우리가 만들어낸 이 작품이 보편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구나, 또 한국계 미국인들뿐만 아니라 한국인 분들에게도 많은 공감을 이루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굉장히 특별했다. 저희 작품을 봐주신 시청자분,들 그리고 저희에게 성원 보내주신 많은 분들께 깊이 감사드리고 조만간 또 다른 작품으로 돌아올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인사했다. 스티븐 연은 "이 작품을 통해서 전 세계의 많은 국가들, 또 많은 분들 특히 한국과 이렇게 깊이 연결할 수 있어서 너무나 기쁘고 굉장히 멋진 일인 것 같다. 그리고 되게 보람되기도 하다. 너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yusuou@osen.co.kr

[사진] 넷플릭스 제공


유수연(yusuo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