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모래꽃' 김민석, 종영 소감 "씨름 훈련 열심히 받았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연휘선 기자] 배우 김민석이 '모래꽃'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민석은 최근 ENA 수목드라마 ‘모래에도 꽃이 핀다’(약칭 '모래꽃')에서 깨알 같은 재미와 든든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지난달 31일 종영한 ‘모래에도 꽃이 핀다’에서 김범수(김민석 분)가 오유경(이주명 분)이 씨름단에 위장 잠입한 형사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그 동안 정이 쌓인 오유경의 빈 자리를 느끼는 장면이 그려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첫 등장부터 씨름단 형들의 눈치 보기 바쁜 막내 선수였던 김범수는 때로는 그 누구보다 팩트로 상대방의 말문을 막히게 하는 모습으로 작품에 깨알 재미를 불어넣은 것은 물론 마지막까지 김백두(장동윤 분)를 향한 무한한 신뢰와 애정을 전해 웃음을 유발하기도. 이처럼 김민석은 든든한 후배로서 장동윤의 곁을 지키는가 하면, 거침없이 웃픈 팩폭을 날리는 거산군청 씨름단의 막내 선수 ‘김범수’를 듬직한 존재감이 빛나는 캐릭터로 선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이에 김민석은 1일 소속사 굿프렌즈컴퍼니를 통해 “처음에 씨름선수 역할을 맡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씨름 훈련을 열심히 받았던 게 얼마 전이었던 것 같은데, 어느덧 마지막 인사를 드리게 됐다. 마지막까지 ‘모래에도 꽃이 핀다’와 함께해 주시고 ‘김범수’를 아껴 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또 김진우 감독님, 원유정 작가님과 무더웠던 여름 내내 현장에서 고생하셨던 모든 스태프 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어 감사 인사를 전한다. 그리고 촬영하는 동안 정말 씨름단 식구처럼 동고동락했던 선후배, 동료 배우들에게도 함께 연기할 수 있어 즐겁고 행복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여러분이 품고 있는 꽃도 언젠가 반드시 피울 거라 믿고 저도 항상 응원하겠다. 감사하다”라며 뜻 깊은 소감을 전했다. 



김민석은 드라마 ‘모래에도 꽃이 핀다’, ‘무인도의 디바’,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 ‘블라인드’, ‘돼지의 왕’, ‘연모’, ‘쉿! 그놈을 부탁해’, ‘로스쿨’, ‘스타트업’, ‘슬기로운 의사생활’, ‘저스티스’, ‘톱스타 유백이’, ‘당신의 하우스헬퍼’, ‘나의 아저씨’, ‘애간장’, ‘최강 배달꾼’,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등을 비롯해 영화 ‘선물’, ‘나의 특별한 형제’, ‘흥부’, ‘초인’, ‘부산행’ 등 브라운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탁월한 캐릭터 분석을 통해 차근차근 다져온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여왔다. 또한 김민석은 안정적인 연기력은 물론 신선하면서도 든든한 존재감으로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을 발휘하고 있어 앞으로도 그가 ‘신흥 신스틸러’로서 활약할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ENA 제공.


연휘선(monami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