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동연 "경기동부에 2040년까지 도로 18개, 철도 13개 건설"

2일 오전 남양주시 집전역 썬큰광장 지하1층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김한정·조응천· 소병훈·임종성 국회의원을 비롯한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동부 SOC 대개발 원년 선포식이 열렸다. 경기도

경기도가 민관 협력 투자 방식으로 2040년까지 경기 동부에 도로 18개와 철도 13개를 건설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이날 남양주시 진접역에서 ‘경기 동부 SOC(사회간접자본) 대개발 원년’ 선포식을 열고 이렇게 밝혔다.

경기도는 동부지역에 2040년까지 SOC 33조 9000억원과 민간개발투자 9조 4000억원 등 총 43조 3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그동안 수도권정비계획법상 자연보전권역에 속했던 가평·남양주·양평·광주·여주·이천·용인 등 동부 지역은 개발제한구역, 상수원 보호구역 등 6가지 이상의 규제에 묶이면서 개발이 제한됐다. 이에 용인~여주 국지도 84호선 연장 등 도로 18개 노선에 16조 2000억원을 투입하고, GTX-D 노선 등 13개 철도 노선에도 17조 7억원을 투입한다는 게 경기도 측 설명이다.

자료 경기도
자료 경기도

경기 동부 자연보존권역의 도시개발사업 50만㎡ 상한을 폐지하는 등 수도권정비계획법 시행령 개정도 추진한다. 동부권역의 한강수계 수변구역을 도시개발사업구역에 포함하고 공원으로 계획해 수변을 보존하는 등 한강수계법 법령을 개정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경기도는 이런 규제 완화로 9조4000억원 수준의 민간 개발사업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규제 완화를 위해 경기도 차원에서 골프장·리조트 등 민간개발사업 지원을 위한 도시계획심의 기준을 완화하고, 개발지원 상담센터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경기 둘레길(860㎞), 경기 옛길(685㎞), 광역 자전거도로(836㎞) 등 감성 기반 시설도 광역 차원에서 확충하고 시군과 연계해 친환경 관광 활성화를 지원한다. 경기도는 경기 동부 SOC 대개발 구상을 통한 생산유발 효과를 85조 6000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36조 1000억 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 지사는 “6월까지 전문가 자문과 연구용역 등을 거쳐 사업을 구체화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등 숙의 과정을 거쳐 연내 최종 구상안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최모란(choi.mora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