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숙, "망했다"라며 오열하더니, 영수 마음 기울어졌다('나는솔로')[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나는 솔로’ 12명의 여성과 남성, 18기도 사랑을 찾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었다.

31일 방영된 SBS 예능 ‘나는 솔로’(이하 ‘나는솔로’)에서는 최종 선택을 하루 앞둔 출연자들의 각양각색의 모습이 드러났다. 옥순을 향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영식의 모습, 자신에게 관심이 있었다는 순자의 말에 데이트를 결심한 상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광수는 지난주의 폭발적인 모습을 애써 누르고 눌렀다. 영자는 “어제 그런 일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렇지 않은 척 상처 받지 않은 척 하고 와주는 게 저에게는 이상적인 배우자 상이다. 그런데 왜 마음은 안 움직이는지”라며 광수의 인사를 받아주는 등 다시 친절하게 굴려고 했다.



또한 영자는 광수와 데이트를 선택했다. 광수는 분명 신이 났다. 식사 때까지는 신났으나 카페에 가서 자신의 이야기가 길어지자 영자의 표정이 미세하게 굳어가는 것도 모른 채 "나더러 지금 어디까지 이야기하나 두고 보는 거지?"라며 전혀 딴소리를 해대 엠씨들의 오만상을 찡그리게 만들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어 광수는 “오늘 대화는 솔로나라의 방점이었다”라며 자화자찬했다. 그러나 영자는 “용두사미의 느낌이다. 밥 먹을 때까지 분위기 좋았다. 그런데 카페에 가서 점점 이건 아닌데, 싶었다. 그래서 원래 저러는 사람인지, 아니라면 저한테 어필이라고 하려는 건지”라며 지친 기색이 되었다. 예고편에서의 두 사람은 파국 아닌 파국처럼 보이는 모습을 선보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영숙은 상철과 슈퍼데이트 이후 상철이 이성으로 느껴지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그렇다면 영수는 어떨까? 영숙은 “영수요? 영수도 싫어요”라고 말하더니 울컥 솟는 기분에 어쩔 모르고 눈물을 보이다 꾹 참았다.

영숙은 “말도 없고 행동도 애매하다. 그런데 굳이 여기서 영수에게 뭘 해야 하는지, 그래야 하는지를 모르겠다”라면서도 데이트에서 영수를 선택했다.

영수는 영숙과 단둘이 나가서 데이트를 한 적이 없다는 걸 알아 함께 나가고 싶었다. 여성 선택 데이트에서는 현숙도 함께 나타났다. 그렇게 셋이 떠난 곳에서 비로소 영수의 마음이 드러났다. 이날 아침까지만 해도 영철과 영수는 대화 중에 "24시간이 지나도 당신은 마음을 못 정한다"라는 의견에 동의하고 있었던 것.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영숙이 물을 연신 들이켜자 영수는 이야기를 하는 와중에도 물을 따랐다. 이를 본 이이경과 데프콘은 “여우다, 여우”, “판교 여우남”이라며 혀를 내둘렀고, 영숙은 영수에게 토라진 이유를 사소하게 말하면서 1대1 커피숍 데이트를 알차게 즐겼다.

현숙은 꿔다 놓은 보릿자루가 되었다. 돌아가야 하는 데이트 끝에 다다라서야, 영숙과 영수는 쿵짝이 잘 맞는 대화를 했다.현숙은 “두 분은 되게 친해 보였다. 영수님의 마음을 알 것 같았다. 자기는 모르겠다고 하는데, 영숙님을 좀 더 편하게 생각하고 좋게 보는 것이 느껴졌다”라며 떨떠름한 미소를 보였다.

영수는 “매력이나 이런 것들을 수치화를 하자면 용호상박이다. 현숙이나 영숙 둘 다 그렇다. 그런데 저한테는 중요한 게 편안함이다. 그런 걸로 따지면 영숙이다”라며 나름의 확고함을 보였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SBS 예능 ‘나는 솔로’ 방송화면 캡처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