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숙 "망했어" 오열하더니 영수에 직진하나('나는솔로')[Oh!쎈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나는 솔로’ 영숙이 상철과 데이트 후 눈물을 보였다.

31일 방영된 SBS 예능 ‘나는 솔로’(이하 ‘나는솔로’)에서는 슈퍼데이트권이 발동됐다. 서로 부모님 사진 중 마음에 드는 사진을 고른 여성과 남성은 슈퍼데이트권에 매칭 됐다. 영호는 현숙과, 영숙은 상철과 매칭됐다. 기묘한 우연이었다. 특히 영호는 현숙과 정숙 사이에서 갈팡질팡한 모습을 보여, 정숙으로부터 믿음을 잃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영호는 전날 정숙에게 "나는 정숙이 1순위다"라며 못을 박았다. 정숙은 살짝 못 믿는 눈치이지만 영호의 말을 믿기로 했다. 아니나 다를까, 영호는 현숙과 즐거운 데이트를 했으나 말 그대로 즐거웠을 뿐이었다. 현숙이 영수를 위해 따로 음료를 준비하는 것에 달리 감정을 보이지 않았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영숙은 상철과 데이트를 하고 돌아왔다. 전날 영수에게 상철과 데이트 전 배웅을 해달라고 말했던 영숙. 그러나 영수는 나오지 않았고, 영숙은 즐겁게 상철과 데이트를 했으나 이후 조금은 차분해졌다.

영숙은 “야릇한 기분은 진짜 아니에요”라며 상철에 대해 선을 그었다. 상철은 “처음 한 2시간 동안 상승곡선을 타다가 마지막에 턱 걸리더라. 마지막에 찝찝했다”라면서 퍽 심란한 기색을 보였다.

이런 상철을 흔든 건 순자였다. 상철은 본래 다정다감하여 누군가의 상담을 해주는 것을 즐겼고, 순자는 "나도 따로 관심이 있다"라며 상철을 놀라게 했다. 이들은 여성 선택 데이트에서 매칭이 돼 데이트를 하러 떠났다. 상철의 털털하면서도 다정한 모습에 순자는 한껏 반한 표정이 됐다.

다만 순자는 “상철의 성격도 좋고 다 좋다. 다만 나는 결혼을 목적으로 나와서 이걸 한 번에 결정하기엔 너무 시간이 촉박하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한편 상철과 데이트를 하고 돌아온 영숙은 “좋은 분인 거 안다. 아는데 저는 뽀뽀를 할 수 있는 사람이랑 사귀고 싶다. 한 100번 보면 뽀뽀하고 싶으려나? 지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영수는 어떠하냐는 질문라고 물었고, 영숙은 “영수요? 영수도 싫어요”라고 말하더니 울컥 솟는 기분에 어쩔 모르고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이내 영숙은 “말도 없고 행동도 애매하다. 그런데 굳이 여기서 영수에게 뭘 해야 하는지, 그래야 하는지를 모르겠다”라며 울분을 토했으나, 여성 선택 데이트에서 영수를 선택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영숙은 “데이트하고 싶은 사람 없다. 영수한테 상철이랑 데이트 가기 전에 배웅 나와 달라고 했는데 안 나왔다. 그런데 한 번 더 제가 해 보겠다. 실망은 했지만”라며 영수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렇게 현숙과 영숙의 선택을 받아 데이트를 하러 가게 된 영수는 영숙에게 기우는 마음을 어쩌지 못하는 티를 내며 보는 이로 하여금 설렘을 나타내게 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SBS 예능 ‘나는 솔로’ 방송화면 캡처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