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90+9분 동점골' 그리고 마음껏 웃지못한 조규성..."아 이제 한 골 들어갔네"[오!쎈 알라이얀]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30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대한민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가 열렸다.후반 추가시간에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포옹을 하고 있다.  2024.01.31 / jpnews.osen.co.kr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30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대한민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가 열렸다.후반 추가시간에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포옹을 하고 있다. 2024.01.31 / jpnews.osen.co.kr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30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대한민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가 열렸다.후반 추가시간에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4.01.31 / jpnews.osen.co.kr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30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대한민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가 열렸다.후반 추가시간에 조규성이 동점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4.01.31 / jpnews.osen.co.kr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라이얀(카타르), 고성환 기자] "여태까지 아쉬움이 더 컸다. 그냥 '아 이제 한 골 들어갔네'라고 생각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31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 사우디아라비아와 맞대결에서 연장 120분까지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하지만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하며 8강에 올랐다.

한국은 후반전 시작 33초 만에 압둘라 라디프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하지만 패색이 짙던 후반 추가시간 9분 조규성(26, 미트윌란)의 극적인 대회 마수걸이 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1-1로 돌입한 운명의 승부차기. 수문장 조현우가 펄펄 날았다. 그는 상대 3번 키커 사미 알나헤이와 4번 키커 압둘라흐만 가리브의 슈팅을 연달아 막아내며 한국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로써 한국은 혈투 끝에 8개 대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지난 1992년 대회에서 조별리그 탈락한 뒤 언제나 8강 무대는 밟아왔다. 이번엔 정말 벼랑 끝까지 몰렸지만, 포기하지 않는 투지와 집념으로 '64년 만의 아시아 정상’을 향한 여정을 계속해 나가게 됐다.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조규성이 가장 중요한 순간 부활했다. 그는 조별리그 3경기 모두 선발 출전하고도 침묵했지만, 팀이 탈락하기 직전 첫 골을 쏘아 올리는 데 성공했다. 조규성은 승부차기에서도 침착하게 골망을 가르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경기 후 조규성은 "당연히 이겨서 기분은 좋다. 하지만 일단 찬스도 더 잘 살릴 수 있었고, 승부차기 가지 않아도 됐다. 그런 점이 많이 아쉽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극장 동점골 순간 기분은 어땠을까. 조규성은 "솔직히 좋다기보다는 그냥 여태까지 아쉬움이 더 컸던 것 같다. 그래서 막 엄청 좋아하지는 못했다. 그냥 '아 이제 한 골이 들어갔네' 이런 생각이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조규성은 이날 처음으로 벤치에서 출발했다. 그는 "우리가 스리백, 파이브백으로 시작했다. 훈련 때 너무 좋았다. 그래서 '오히려 이게 더 낫겠다. 난 벤치에서 잘 준비하면 되겠다'라고 생각했다. 어떤 상황에서든 투입된다고 생각하고 준비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사우디 수문장 아메드 알 카사르가 엄청난 활약을 펼쳤다. 그는 선방 6개를 기록하며 한국의 슈팅을 번번이 막아세웠다. 조규성의 헤더가 아니었다면 뚫어내지 못할 뻔했다.

조규성도 "후반에 들어가서 찬스가 진짜 많았다. 그걸 막을 때마다 깜짝깜짝 놀랐다. 폼이 너무 좋더라. '오늘 골키퍼 쉽지 않다'라고 생각했다. 그래도 두드리다 보면 들어가는 법이다. 승부차기 때 긴장은 하나도 안 됐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아쉬운 장면도 있었다. 조규성은 연장 후반 결정적인 기회에서 슈팅 대신 패스를 택했고, 결국 마무리짓지 못했다. 그는 "내가 때리려고 했는데 내 생각보다 터치가 짧았다. 옆에 있는 (홍)현석이가 더 완벽하다고 생각해서 패스했다. 지금 생각하면 '그냥 때릴 걸' 이렇게 후회된다. 형들도 다 왜 안 때렸냐고 하면서 자신 있게 때리라고 격려도 많이 해줬다. 나도 그게 가장 아쉽다"라고 밝혔다.

주장 손흥민이 조규성이 슈팅하자 패스했어야 한다고 요구한 장면도 있었다. 조규성은 "경기 후 얘기를 하진 못했다. 내가 못 넣었으니 잘못한 거다. 죄송하다고 해야 한다. 넣었으면 잘한 건데 못 넣었으면 죄송하다고 해야 할 것 같다"라며 웃었다.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조규성이 가나를 상대로 동점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1.28 / soul1014@osen.co.kr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조규성이 가나를 상대로 동점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1.28 / soul1014@osen.co.kr


이제 한국의 다음 상대는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를 꺾고 올라온 호주다. 한국과 호주는 내달 3일 0시 30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8강 맞대결을 펼친다. 클린스만호는 이틀만 쉬고 곧바로 경기를 치러야 한다.

조규성은 "회복이 첫 번째다. 회복을 잘해야 한다"라며 "호주 센터백이 키가 엄청 크더라. 열심히 한번 부딪혀 봐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조규성은 지난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에서도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멀티골을 넣었다. 이날 득점이 3골째. 그는 "동점골 때 아무 것도 안 들렸다"라며 "경기장에 처음 도착했을 때 많이 본 거 같다고 생각했다. (황)희찬이 형한테 물어보니까 가나전 장소라고 하더라. 그래서 속으로 혼자 웃었다. 원래 몰랐다. 듣자마자 '와 됐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사우디 상대 두 경기 연속골이다. 그는 지난해 9월 사우디와 친선 경기에서도 선제골을 터트린 바 있다. 조규성은 "진짜 쉽지 않은 팀이다. 그런데 이번에도 머리로 골을 넣었다. (황) 인범이 형이 우스갯소리로 머리로만 축구하라고 했다. 나도 인정하는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조규성은 사우디 팬들과 장외 신경전도 있었다는 말에 "그건 몰랐다. 오늘 분위기 자체가 사우디 홈 경기장인 줄 알았다. (붉은 악마 20명이 와서 응원했는데) 응원 소리가 들렸다. 골대 위에서 열심히 응원해 주시더라. 또 외국에 있으면 한국말이 잘 들린다"라며 감사를 표했다.

/finekosh@osen.co.kr


고성환(soul101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