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모래꽃' 장동윤, 단톡방 왕따설 해명 "반응 잘 없긴 하지만…" [인터뷰②]

장동윤 제공

장동윤 제공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장동윤이 제작발표회 당시 드레스 코드가 달랐던 점을 언급했다.

장동윤은 31일 서울 중구 황학동의 한 카페에서 ENA 수목드라마 ‘모래에도 꽃이 핀다’(극본 원유정, 연출 김진우)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모래에도 꽃이 핀다’(이하 모래꽃)는 20년째 떡잎인 씨름 신동 김백두(장동윤)와 소싯적 골목대장 오유경(이주명)이 다시 만나며 벌어지는 청춘 성장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지난해 12월 20일 첫 방송된 ‘모래에도 꽃이 핀다’는 사람 냄새 폴폴 나는 씨름 도시 ‘거산’을 배경으로 모래판 위에 꽃을 피우려고 고군분투하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전했고, 최고 시청률 2.8%(10회)를 기록했다.

장동윤은 극 중 해체 위기의 거산군청 씨름단 소속 태백급 선수 김백두로 열연했다. 씨름 명문가 막내아들로 태어난 그는 실력까지 출중해 일찌감치 씨름 스타가 될 신동으로 불렸지만, 현재는 변변한 타이틀 하나 없는 별 볼 일 없는 선수로, 은퇴 위기에서 오유경(이주명)과 재회하며 씨름 인생에 전환점을 맞는다.



2016년 데뷔한 장동윤은 ‘학교2017’, ‘시를 잊은 그대에게’, ‘미스터 션샤인’, ‘땐뽀걸즈’, ‘조선로코 녹두전’, ‘써치’, ‘오아시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등과 영화 ‘늑대사냥’, ‘롱디’, ‘악마들’ 등에서 활약하며 변화무쌍한 변신을 이어왔고, ‘모래꽃’을 통해 다시 한 번 인생캐릭터를 새로 만들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장동윤은 연기할 때 자연스러움과 동료 배우들과 친해지는 걸 중요시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녹두전’ 할 때도 액션스쿨 멤버끼리 많이 친해졌다. 나는 리드하는 편인데, 일부러 좀 더 뭉치려고 한다. ‘모래꽃’에서도 씨름부원들과도 많이 친해져서 굉장히 친하게 지내고 있고, 돈독함이 생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돈독함믈 강조햇지만 그는 ‘모래꽃’ 제작발표회에서 혼자만 다른 드레스 코드를 보여 눈길을 모았다. 본인을 제외한 단톡방이 있는 거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될 정도. 장동윤은 “랜덤이었다. 청춘물이고 해서 그래도 화사하게 입고 올 것이라고 예상을 했는데 모두 블랙이었다. 짜고 한 게 아니었다. 본인들이 선택했는데 올 블랙이어서 당일에도 ‘왜 이렇게 다들 까맣게 입고 왔냐’고 했다”고 말했다.

장동윤은 “단톡방에서 아재 개그 하는 걸 좋아한다. 실없는 소리 매번하고 내 근황을 보고 한다. 밥 먹는 사진, 메뉴, 다들 뭐하냐고 물어본다. 그런데 반응이 잘 없다. 촬영하면 배우들과 친해지는 걸 중요하게 생각한다. 나는 리드하는 편인데, 일부러 좀 더 뭉치려고 한다. 초반에는 부담스러워 하다가 이제는 내가 조용하면 이상해 한다”고 말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