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병모 “데뷔 초 뮤지컬 도전..딱 1번 하고 바로 은퇴” 왜?(‘홈즈’)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1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 정다히,김문섭,김진경, 이하 ‘홈즈’)에서는 배우 최병모와 권혁수 그리고 김숙이 각각 중고거래 앱으로 만난 신혼부부의 신혼집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는 중고거래 앱에서 만나 결혼한 신혼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이들은 중고거래 앱에서 밥솥을 계기로 만났으며, 동네 친구로 지내다가 2년 7개월간의 연애를 거쳐 결혼을 하게 됐다고 말한다. 하지만 아직 함께 살 신혼집을 구하지 못했다고 고백하며, ‘홈즈’에 의뢰하게 됐다고 밝힌다. 희망 지역은 뚝섬역과 언주역까지 대중교통으로 40분 이내의 지역으로 지하철역이 도보권에 있길 바랐다. 또, 넉넉한 수납 공간을 희망했으며, 예산은 매매가 6억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최병모와 권혁수가 대표로 출격했으며, 덕팀에서는 김숙이 대표로 출격한다. 세 사람은 복팀의 매물이 있는 중구 신당동으로 향한다. 버티고개역까지 도보 5분, 약수역까지 도보 8분이 소요되는 더블 역세권 매물로 남편과 아내의 직장까지 각각 25분, 30분이 소요된다고 한다. 스튜디오의 주우재는 “요즘 신당동이 대세이다. 힙당동으로 핫플이 많다”라고 말해 눈길을 끈다.

매물은 2009년 준공된 단독 주택으로 건축가 부부의 손길에 의해 2021년 올 리모델링을 마쳤다고 한다. 톤다운된 우드와 메탈의 감각적인 인테리어를 본 김숙은 “내 다음 인테리어는 이런 감성으로 하고 싶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한다.



이어 세 사람은 덕팀의 매물이 있는 강동구 천호동으로 향한다. 도보권에 암사역과 천호역이 있는 곳으로 천호사거리 상권까지 도보 15분이 소요된다고 한다. 2001년 준공된 아파트지만, 2020년 올 리모델링을 마쳐 감각적인 인테리어를 자랑한다.

집 안을 둘러보던 세 사람은 집주인이 진열해 놓은 LP판을 발견, 노래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다. 김숙은 최병모가 과거 뮤지컬에 도전한 이야기를 꺼낸다. 이에 최병모는 “뮤지컬은 데뷔할 때 딱 1번하고 바로 은퇴했다.”고 고백한다. 현장에서 최병모의 노래 실력을 확인한 김숙은 “예능에서 노래는 오늘이 마지막이에요.”라고 응답해 웃음을 유발한다.

‘인간 복사기’ 권혁수는 이문세의 ‘그녀의 웃음소리뿐’을 다양한 배우들의 성대모사로 이어 불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김숙은 “나의 웃음버튼이다. 정말 재밌다.”라며 박장대소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주방을 살펴보던 김숙은 냉장고에 붙어있는 박나래의 사인지를 발견한다. 이를 화면에서 지켜보던 박나래는 찐으로 당황해하며 누구에게 사인을 해줬는지 기억해내 모두를 놀라게 한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