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안양대학교 한국어교육전공 석사생들, 안양시 자원봉사센터·가족센터 연계 한국어교육 봉사활동 진행

<사진>안양대학교 전경 

안양대학교(총장 박노준)는 교육대학원 한국어교육전공 석사생들이 안양시 거주 이주민을 위한 한국어교육 봉사활동을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안양대 교육대학원 한국어교육전공에서 운영하는 사회공헌단체 ‘한국어·다문화교육실습센터(센터장 이윤진)’는 안양시 자원봉사센터(센터장 정옥란)와 안양시 가족센터(센터장 오연주)와 연계해 2월부터 이주민을 위한 한국어능력시험(TOPIK, 이하 토픽) 대비 맞춤형 수업을 실시한다.

안양대 한국어교육전공 석사생들은 이와 관련해 29일 안양시 자원봉사센터에서 자원봉사 사전교육을 이수하고 자원봉사센터 및 가족센터 실무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안양시 가족센터 나혜주 선임은 이 자리에서 “최근 이주민들의 취업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공인된 한국어능력시험(TOPIK, 토픽) 대비 수업에 대한 수요도 부쩍 늘었다”라며, “한국어교육전공 석사생의 교육봉사가 무척 뜻깊은 활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안양시 자원봉사센터 권혜진 팀장은 “이주민이 봉사의 수혜자로 머물지 않고 그들의 소질과 잠재력을 살려 지역사회를 위해 자발적으로 봉사하는 시혜자로 성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이번 이주민 대상 교육봉사 활동의 거시적인 방향성을 제안했다.

안양대학교 한국어교육전공 이윤진 주임교수는 “자신의 전공을 살려 사회에 기여하고 보람을 느끼는 기회는 학업 동기는 물론 전공 역량 제고에도 긍정적인 자극과 촉진제가 된다”며, “석사생들의 교육봉사 활동을 아낌없이 지원하고 지도하겠다”라고 밝혔다.

안양대 교육대학원 한국어교육전공은 한국어교원(문화체육관광부) 2급 자격 취득과 다문화사회 전문가(법무부) 2급 수료를 위한 교육과정을 운영해 ‘한국어·다문화교육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박선양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