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연봉 29억 VS 292억의 싸움’ 손흥민 활용 못하는 클린스만, 만치니 수비벽 허물까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서정환 기자] 아시안컵 연봉 1,2위가 16강에서 맞붙는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31일 새벽 1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개최되는 ‘2023 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한다. 한국은 조별리그 1승2무의 성적으로 E조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바레인과 1차전서 3-1로 승리하고 요르단전에서 2-2로 비겼다. 점점 실점이 많아지고 있다. 한국이 조별리그 3차전서 말레이시아와 3-3으로 비긴 것이 점수를 크게 깎아 먹었다. 특히 월드클래스 수비수 김민재가 있음에도 한국은 3경기 6실점으로 수비가 흔들렸다. 공격에서도 손흥민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그나마 김진수와 황희찬이 부상에서 복귀한 것이 다행이다. 황희찬이 선발로 출전한다면 손흥민을 원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손흥민, 조규성, 오현규 모두 카드가 있다. 한국은 무려 8명의 선수에게 카드가 있다. 이 선수들이 16강에서 카드를 받으면 8강전에 뛸 수 없다.

16강전의 감독싸움도 흥미롭다. 사우디를 이끄는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은 무려 2200만 달러(약 289억 원)를 받아 아시안컵 전체 1위다. 2위인 클린스만 감독의 연봉이 220만 달러(약 29억 원)보다도 무려 10배가 많다.

연봉차이가 곧 실력차이는 아니다. 클린스만 감독은 29억 원 가치를 전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별리그 3경기까지 한국은 공격진들이 개인기에 의해서 경기를 풀었다. 수비조직력은 흔들렸다. 감독이 전술적 변화를 거의 가져가지 않았다. 클린스만은 이기제 등 부진한 선수를 경기 중 교체한 정도의 역할 밖에 없었다.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공식기자회견에서 만치니 감독은 손흥민을 의식하며 “한국은 아주 좋은 팀이다. 골을 넣을 수 있는 좋은 선수들이 많다. 개인이 아니라 한 팀으로서 뛰는 게 중요하다. 혼자서는 뛰어난 상대 공격수를 막기 어렵다. 하지만 팀으로서는 막아낼 수 있다"며 손흥민을 경계했다.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클린스만도 입담만큼은 지지 않았다. 그는 “만치니 감독은 많이 상대해봤고 잘 아는 사이다. 우린 사우디를 아주 많이 존중하고 있다. 아주 아주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대회 우승에 아주 목말라 있다”며 16강 통과도 하기 전에 우승을 여전히 자신했다. / jasonseo34@osen.co.kr


서정환(jasonseo3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