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이日 피한 걸 후회하게 될까요?"...만치니 "그건 클린스만한테 물어봐"[오!쎈 도하]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축구국가대표팀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질문에 귀 기울이고 있다. 2024.01.29 / jpnews.osen.co.kr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축구국가대표팀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질문에 귀 기울이고 있다. 2024.01.29 / jpnews.osen.co.kr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24.01.29 / jpnews.osen.co.kr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24.01.29 / jpnews.osen.co.kr


[OSEN=도하(카타르), 고성환 기자] "한국이 우릴 만난 걸 후회하게 되냐고? 그건 클린스만한테 물어봐."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이 이끄는 사우디아라비아는 31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에서 한국과 맞붙는다.

16강 진출 국가 중 최다 실점 팀과 최소 실점 팀의 맞대결이다. 사우디는 조별리그에서 딱 한 골만 내주면서 F조 1위로 올라왔다. 만치니 감독이 부임한 뒤 수비가 단단해졌다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다만 오만과 키르기스스탄, 태국 등 비교적 약팀을 상대하고 올라왔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반대로 한국은 3경기에서 6골을 내주며 16강 진출 국가 중 최다 실점(인도네시아와 타이)을 기록했다. 이는 아시안컵 조별리그 역대 최다 실점 신기록(종전 기록은 1996년 5실점). 한국은 요르단, 말레이시아와 연달아 비기며 E조 2위에 그쳤다.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축구국가대표팀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질문에 귀 기울이고 있다. 2024.01.29 / jpnews.osen.co.kr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축구국가대표팀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질문에 귀 기울이고 있다. 2024.01.29 / jpnews.osen.co.kr


만치니 감독은 경기를 하루 앞둔 29일 도하 메인 미디어 센터(MM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그는 "한국은 아주 좋은 팀이다. 조별리그에서 6골을 내줬더라도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는 아주 좋은 선수들이 있다는 강점은 변하지 않는다. 그들은 기회가 왔을 때 득점할 수 있다"라며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한국은 주장 손흥민(토트넘)을 필두로 황희찬(울버햄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 화려한 공격진을 자랑한다. 만치니 감독은 "개인이 아니라 한 팀으로서 뛰는 게 중요하다. 혼자서는 뛰어난 상대 공격수를 막기 어렵다. 하지만 팀으로서는 막아낼 수 있다"라며 팀 플레이를 강조했다.

물론 자신감을 잃진 않았다. 만치니 감독은 "우리도 경기장 위에 좋은 선수들이 많기에 기쁘다. 내일 한국전은 그동안 치렀던 것과는 다른 형태의 경기가 될 것이다. 우리가 잘할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 아주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2007년생 공격수 탈랄 하지 이야기도 나왔다. 그는 태국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되며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만치니 감독은 그에 대해 "젊은 선수고, 미래가 밝은 선수다. 하지만 먼저 경기를 많이 뛰는 게 중요하다. 그러면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24.01.29 / jpnews.osen.co.kr

[OSEN=도하(카타르), 지형준 기자]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24.01.29 / jpnews.osen.co.kr


만치니 감독은 한국을 경계하면서도 평소처럼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경기도 다른 경기와 마찬가지로 준비하고 있다. 바뀐 건 없다. 16강에서 이번 대회에서 손꼽히는 강팀을 만나게 돼 기쁘다. 한국은 공격수들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가 뛰어나다. 경험도 많고, 능력도 좋다. 유럽에서 뛴 선수도 많다. 우리는 팀으로서 뛰는 게 중요하다. 지난달에 비해 많이 발전했다. 우린 긍정적"이라고 전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맞대결 이야기도 나왔다. 만치니 감독은 "오래전 이탈리아에서 상대한 적 있다. 그는 아주 좋은 공격수였고, 이젠 아주 좋은 감독이다. 많은 대표팀과 클럽 팀을 지휘했다. 알겠지만, 그는 축구를 매우 잘 안다"라고 칭찬했다.

한국의 고의로 조 2위를 차지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 외신 기자는 만치니 감독에게 "많은 이들은 클린스만 감독이 일본을 피하고 사우디를 택했다고 생각한다. 이 결정을 후회하게 될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만치니 감독은 웃으면서 "한국이 우리와 만나길 원했는진 모르겠다. 그러나 16강, 8강 이런 경기는 언제나 아주 어렵다. 내가 아니라 클린스만 감독에게 질문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finekosh@osen.co.kr


고성환(finekosh@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