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알콜지옥’ 민규홍→석정로, 일상 복귀에도 금주 열정 “나를 더 사랑하게 돼”[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임혜영 기자] ‘알콜 지옥’ 참가자들이 건강한 삶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이하 알콜 지옥)에서는 최종 승자를 가리는 마지막 이야기와 합숙이 끝난 이후 참가자들의 근황이 그려졌다.

마지막 미션을 수행하던 한윤성, 황홍석, 문아량은 마지막 방에 다다랐다. 그곳에는 오은영 박사와 거짓말 탐지기가 기다리고 있었다. 참가자들에겐 ‘합숙 기간 동안 단 한 모금의 술이라도 마신 적 있냐’, ‘알코올 중독이라고 부르는 데 동의하냐’, ‘지원 동기에 금주 지원금의 목적이 있었냐’ 등의 질문들이 이어졌다. 

미션이 종료된 이후 오은영 박사는 참가자들에게 전원 탈락을 알렸다. 그는 “홍석 씨는 거짓말 탐지기에서 걸리는 부분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알고 보니 황홍석은 상금에 대한 질문에 거짓말 탐지기 그래프가 요동쳤고, 황홍석은 “상금에 대한 이야기는 합숙소 와서 들었다. 합숙 오기 전이라고 생각하고 아니라고 대답했던 것이다. 합숙 이후였다면 그랬다고 대답했을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또 금주보다는 절주를 택한 것이 탈락의 큰 요인이었고  오은영은 “음주의 양을 줄이는 것으로는 해결이 안 된다. 금주 의지가 분명히 필요했다”라고 꼬집었다.



한윤성은 ‘퇴소 이후에 단 한 모금의 술도 마시지 않겠냐는 질문’에 ‘아니’라고 대답했다. 한윤성은 “생활하다 보면 거의 불가능할 것 같았다. 거짓말하지 않으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문아량은 거짓말 탐지기에서 모두 ‘진실’이 나왔다. 그러나 문아량은 탈락하게 되었고, 이에 대해 오은영은 “압박된 상황에서 심리적인 스트레스가 있을 때 다시 술을 마시겠냐는 질문에 거침없이 ‘네’라는 대답이 나왔다”라고 탈락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로써 모두가 탈락하게 되었고 합숙을 마치며 문아량은 “못 해본 경험을 많이 하고 간다. 절대 헛되지 않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 황홍석은 “절주하며 조금씩 줄여가겠다고 약속하고 나중에 만날 기회가 있다면 완전히 몸이 달라지고 술을 끊은 모습으로 뵈었으면 좋겠다”, 한윤성은 “하루하루 갈 때마다 술 신경을 안 쓰게 되더라. 사흘까지가 제일 힘든 것 같다. 일단 억지로 참아보려 한다”라고 앞으로의 다짐을 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합숙 종료 후 다른 참가자들의 근황도 공개되었다. 현재까지 가장 장기로 금주를 이어가고 있는 김지송에 이어 민규홍도 금주를 이어가고 있었다. 민규홍은 “합숙소 나온 다음에 제가 술을 끊을 수 있을 줄 알았다. 사회에 나오니까 아니더라. 확신이 거짓말처럼 사라졌다. 합숙 전 상태로 돌아왔다. 술을 안 마시니까 잠은 더 늦게 잔다. 운동하고, 야식도 시켜 먹으면서 버텼다”라며 최근 금주를 다시 시작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술을 이겨냈다는 사실에 자신감이 생겼다. 저를 조금 더 사랑하게 됐다. 저를 좀 더 알아가는 것 같다”라고 달라진 마음가짐을 전했다.

운동을 마친 민규홍은 새 출발을 위해 집 청소부터 시작했다. 폐가 같던 집은 깔끔하게 대변신했다. 민규홍은 “절주가 어려운 분들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술을 끊으면 좋겠다. 절주가 되는 분들도 끊거나 줄이는 방향이었으면 좋겠다. 술을 마시거나 사는 걸 보시는 분들이 있다면 ‘알콜 지옥’ 팀이 시키는 것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후 민규홍은 김지송, 석정로와 고깃집에서 회동했다. 민규홍은 “나와 비슷한 사람이 있다고 생각하니까 위안이 된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석정로도 다시금 금주에 도전하며 좀 더 건강해진 얼굴을 뽐냈다.

그 외에도 참가자들은 ‘알콜 지옥’에서 받은 치료 지원금으로 건강검진을 받고 운동을 다니는 등 건강한 삶으로 돌아가려고 노력하고 있었다. 

/hylim@osen.co.kr

[사진] 알콜 지옥


임혜영(hyl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