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대호, 12년차 솔로 인기남에 탄식 “나처럼 당분간 연애 못 할 듯”(‘학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MBC ‘솔로동창회 학연’에서 30대 동창들의 농밀한 로맨스가 본격화된다.

오늘(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솔로동창회 학연’(기획 최행호, 연출 오미경) 9회에서는 2기 동창생들의 직업 공개와 함께 첫 데이트가 펼쳐진다.

지난주, ‘솔로동창회’ 2기 동창생들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은 서른이 넘어 17년 만에 재회한 초등학교 동창들. 과거 사귀었던 X커플이 두 커플이나 있는 것은 물론, 현재까지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20년 지기가 등장하는 등 역대급 복잡한 관계도를 선보이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들은 첫날밤부터 알 문자를 통해 은밀하게 마음을 드러내며 30대 표 로맨스를 선사했다.

오늘 방송에서는 모두가 궁금해하던 30대 동창들의 직업이 밝혀질 예정이다. 해외 유학파 피아니스트, 양자 컴퓨팅 연구원 등 출연자들의 직업이 하나씩 공개되자 지켜보던 MC들은 “완전 반전이다”, “소름 돋아”라며 놀라워했다고. 그리고 17년 만의 재회 후 서로의 직업을 알게 된 동창들은 묘한 반응을 보였는데. 현재 나이가 ‘결혼 적령기’인 만큼 각자의 직업이 앞으로의 러브라인에 지각변동을 가져올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첫 데이트부터 사상 초유의 지각 사태가 벌어지며 충격을 자아낼 예정. 동창회 둘째 날, 1:1 아침 식사 데이트로 이성 동창과 둘만의 시간을 보낼 기회가 주어졌는데. 한 여자 출연자가 약속한 시각을 훌쩍 넘기며 데이트 상대를 1시간 넘게 기다리게 한 것.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은지는 “첫 약속인데 이건 아니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고.

반면, 아침 식사 데이트로 위기(?)를 맞은 또 다른 커플도 있었는데. 서로가 첫사랑이었던 이나우와 김경은이 그 주인공. 이날 이나우는 김경은에게 “우리 사귄 거 기억나?”라며 돌직구 멘트를 던졌지만 김경은은 추억을 자세히 기억하지 못하며 미안함을 내비쳤다고. 이후 두 사람의 초등학교 시절 연애 썰(?)부터 이별까지 모든 서사가 풀리며 더욱 과몰입을 유발할 예정이다. 과연 17년 만에 재회한 첫사랑 X커플은 다시 한 번 이어질 수 있을지.

자기소개 이후 시작된 첫 번째 공식 데이트. 마냥 설레기만 할 줄 알았던 첫 데이트가 시작부터 삐끗하며 모두의 예상을 벗어났는데. 특히 성인 이후 연애 경험이 없는 ‘12년 차 솔로’ 인기남 이증락은 예상치 못한 발언으로 MC들을 폭풍 탄식하게 했다. 7년 차 솔로인 김대호마저 “(증락 씨는) 나처럼 당분간 연애 못 할 듯”이라 말하며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