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北인권 랜드마크’ 국립북한인권센터 부지, 서울 마곡으로 확정

뉴스1

통일부는 29일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공공청사용지를 국립북한인권센터 부지로 결정하고 서울주택도시공사와 부지 매매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국립북한인권센터 건립 부지는 마곡동 749-7번지에 있는 2644.1㎡(약 800평) 규모이다.

매입비는 총 95억원으로 부지 매입비 중 약 40억원을 올해 책정된 예산으로 집행한다. 나머지는 내년 예산에 반영할 예정이다.

북한인권센터는 2026년까지 총 260억원을 들여 연면적 2400㎡(약 726평) 규모로 건립된다.



통일부는 사업 1차 연도인 올해에는 부지 매입, 설계 공모, 기본 설계, 북한인권 상징·대표성을 고려한 콘텐츠 제작 등을 추진한다.

통일부는 “국립북한인권센터가 북한인권 실상 알리기의 핵심 허브로서 북한인권 자료를 수집하고 전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민간·국제사회와 협력 플랫폼이 되도록 조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