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도요타 4년 연속 세계 판매 1위…작년보다 7% 증가 1천123만대

자회사 품질 부정에 도요타 사장 고개 숙여

도요타 4년 연속 세계 판매 1위…작년보다 7% 증가 1천123만대
자회사 품질 부정에 도요타 사장 고개 숙여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지난해 세계에서 1천100만대 이상을 판매하며 4년 연속 세계 신차 판매 1위를 차지했다고 교도통신이 30일 보도했다.
도요타자동차는 지난해 도요타자동차그룹의 세계 신차 판매량이 전년보다 7.2% 증가한 1천123만대라고 발표했다.
도요타와 세계 1위를 다투는 독일 폭스바겐(924만대)보다도 약 200만대 많을 뿐 아니라 과거 도요타 최다 판매량이었던 2019년(1천74만대)을 웃돌았다.
도요타는 자회사인 다이하쓰와 히노자동차를 제외하고 도요타와 렉서스 브랜드만으로도 지난해 처음으로 1천만대 이상을 팔았다.
도요타와 렉서스 판매량은 이 기간 7.7% 늘어난 1천31만대로 집계됐다.


도요타는 2020년 5년 만에 세계 신차 판매 대수 1위에 복귀한 이후 지난해까지 4년 연속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도요타는 최근 자회사 등에서 잇달아 품질인증 부정 사건이 발각되면서 품질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도요타자동차는 전날 그룹사인 도요타자동직기(도요타 인더스트리즈)의 디젤 엔진 품질인증 취득 과정에서 부정이 있었다며 문제의 엔진을 사용해온 랜드크루저 등 10개 차종의 출하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사토 고지 도요타자동차 사장은 "고객, 구입처, 관계자에게 폐를 끼쳤다"고 사과했다.
국토교통성은 이날 아이치현 헤키난시에 있는 도요타자동직기 공장에 대해 현장 검사를 실시했다.
국토교통성은 검사 결과를 토대로 재발방지책 보고 등을 요구하는 시정 명령이나 대량 생산에 필요한 '형식지정' 취소 등 행정 처분을 검토할 계획이다.
앞서 도요타자동차의 자회사인 다이하쓰도 1989년부터 64개 차종의 충돌·배기가스·연비 시험 등 과정에서 174건의 부정이 이뤄진 사실이 지난달 발견돼 일본 내 공장 가동이 정지됐다.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박성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