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광주 ‘26㎝ 눈폭탄’인데 무등산 적설량은 0.4㎝ ?

평지에 눈이 26㎝ 이상 쌓였는데, 산 정상 부근에는 적설량이 거의 측정되지 않았다. 이를 놓고 눈이 바람에 날려 쌓이지 않았다는 주장과 측정 장비인 적설계(積雪計)가 고장 난 게 아니냐는 말이 엇갈린다. 광주광역시에 있는 무등산 국립공원 이야기다.

29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2일부터 사흘간 광주·전남지역의 적설량은 광주 광산구 26㎝, 전남 장성 상무대 22.5㎝, 함평군 월야면 18㎝, 무안군 17㎝ 등이었다. 광주지역은 지난 23일 오전 4시10분 대설 경보에 이어 지난 24일 오전 6시30분 대설 주의보가 발효됐다.

많은 눈이 내렸지만, 지난 24일 오전 무등산 장불재에 설치된 레이저식 적설계(해발 912m)가 관측한 적설량은 0.4㎝에 그쳤다. 온종일 눈이 내린 지난 23일에는 아예 눈이 관측되지 않았다.

이 적설계는 지난해 10월 31일 설치돼 지난 1일부터 정식 가동됐다. 개당 가격이 1415만원으로 80㎝×80㎝ 크기 하얀 적설판에 쌓인 눈을 레이저가 측정하는 장비다. 기상청은 지난해 광주지역 자동기상관측소 96곳 중 12곳에 레이저식 적설계를 설치했다. 무등산에 이런 장비를 설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기상청은 전했다. 이를 두고 기상청 내부에서도 분석이 엇갈린다. 광주기상청 예보과는 “CCTV 확인 결과 적설계 주변에 눈이 쌓였는데, 측정이 안 돼 고장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광주기상청 관측과는 “지형 특성상 바람이 많이 불어 눈이 쌓이지 않았을 뿐이다. CCTV 영상을 보면 적설계 주변 풀 등에 눈이 달라붙는 형태로 쌓였고, 적설판에는 없다”고 반박했다.



적설계 ‘먹통’ 논란이 일자 광주기상청은 “고장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에 강풍과 함께 내린 눈이 물기를 머금은 습설(濕雪)이 아닌 건설(乾雪)이라 더 쌓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광주기상청 관측과 관계자는 “정비를 따로 하지 않은 상태에서 0.4㎝를 관측했기 때문에 고장은 아니다. 다만, 이번 일을 계기로 적설계를 다른 곳으로 옮기는 등 대책을 강구 중”이라고 말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비를 수리하려면 기술자가 산길을 타고 올라가야 하는데, 능선에 눈이 쌓여 올라갈 수 없어 당장 점검하긴 어렵다”고 덧붙였다.



황희규(hwang.heegyu@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