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홈런왕' 노시환 3.5억 & '신인왕' 문동주 1억...한화,2024연봉계약 완료 [공식발표]

OSEN DB

OSEN DB


OSEN DB

OSEN DB


[OSEN=조형래 기자] 한화의 투타 핵심 듀오인 노시환과 문동주가 따뜻한 겨울과 함께 2024시즌을 시작하게 됐다.

한화 이글스는 29일 2024 선수단 연봉계약을 완료했다. 계약 대상자 45명과 계약을 완료한 가운데 노시환이 최고 인상액, 문동주가 최고 인상률을 각각 기록했다. 주현상은 데뷔 처음으로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노시환은 지난해 31홈런 101타점으로 홈런왕, 타점왕, 2관왕을 차지하며 팀 타선의 중심축 역할을 했다. 이같은 활약에 연봉이 1억3100만원에서 3억5000만원으로 점프했다. 2억1900만원(167%) 오른 팀 내 최고 인상액이다.



문동주는 시속 160.1km로 국내투수 최고 구속 신기록 수립과 함께 8승8패 평균자책점 3.72를 기록하며 신인왕을 수상했다. 지난해 3300만원이던 문동주의 연봉은 1억원으로 올랐다. 팀 내 최고인 203%의 인상률이다.

불펜투수로 좋은 성적을 거둔 주현상과 윤대경도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주현상은 5800만원에서 5200만원, 윤대경은 9000만원에서 2000만원 각각 올라 나란히 1억1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100경기 이상 출장하며 주전급으로 성장한 문현빈(3000만원→8000만원), 이진영(3900만원→7000만원), 이도윤(3400만원→7500만원)도 연봉이 크게 올랐다.

이밖에 2차드래프트를 통해 영입한 김강민은 1억1000만원, 올 시즌부터 플레잉 코치로 뛰는 정우람은 1억원에 각각 계약했다.

이번 연봉계약 완료에 따라 한화이글스 선수단은 스프링캠프에 전원 참여하게 됐다. /jhrae@osen.co.kr


조형래(jhra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