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더 글로리’·‘오당기’ 다음은 ‘재벌X형사’..정가희, 국과수 부검의로 강렬 첫 등장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채연 기자] 배우 정가희가 예사롭지 않은 첫 등장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드라마 '재벌X형사'(극본 김바다, 연출 김재홍)에서 정가희가 2회에 첫 등장해 알아서 잘 딱 깔끔하고 센스 있는, 일명 '알잘딱깔센' 국과수 부검의 '윤지원' 역할로 안방극장 1열의 눈도장을 찍었다.

정가희가 연기한 '윤지원'은 국립 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의로 이날 '윤지원'은 범상치 않은 아우라를 뿜으며 등장했다. 킬힐을 신고 사건 현장에 당당한 걸음걸이로 나타나 피해자의 사인을 찬찬히 살펴보는 시크하면서도 카리스마 가득한 모습으로 단박에 시청자의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던 것.  

이후 부검실로 찾아온 '진이수'(안보현 분)의 "목을 조르는데 골절이 생기냐"는 물음에 '윤지원'은 대답 대신 몸소 '이수'의 목을 조르는 행동을 통해, 살인의 과정이나 상처를 설명할 때 살인자로 빙의해 그 행동을 직접 보여주는 괴짜 같은 면모를 보여주며, 앞으로 펼쳐질 '윤지원' 역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처럼 색다른 면모로 이목을 사로잡은 정가희는 전작 '더 글로리'의 기상캐스터 후배 '수미'부터 '오랫동안 당신을 기다렸습니다' 금수저 검사 '양희주'에 이은 또 한 번의 전문직 캐릭터를 통해 도회적인 분위기는 물론 특유의 톡톡 튀는 에너지 가득한 모습으로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 신 스틸러 활약을 예고했다.

정가희는 “그간 매스컴을 통해 알려진 국과수 직원들의 정적인 이미지와는 차별점이 있기도 했는데 그만큼 감독님께서 ‘윤박사’ 캐릭터가 지닌 남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는 독특함과 외적에서 풍기는 아우라를 강조하셔서 연기할 때도 전문직 열혈 여성으로서 자신의 일에 몰두하는 열정적인 모습을 중점적으로 표현하려 애를 썼다.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캐릭터를 향한 애정과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한편, SBS ‘재벌X형사’는 매주 금, 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cykim@osen.co.kr

[사진] 51K, SBS 제공


김채연(cyk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