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日 ‘주방의 아리스’, 韓 ‘우영우’ 표절했나..현지 매체 유사성 의혹 제기 [Oh!쎈 이슈]

[OSEN=김채연 기자] 일본 NTV 새 드라마 ‘주방의 아리스’가 한국에서 방영된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표절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최근 일본 현지 매체 사이조 우먼은 지난 21일 첫 방송된 일본 드라마 ‘주방의 아리스’가 한국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유사한 부분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매체에 따르면 ‘주방의 아리스’ 주인공 아리스(카도와키 무기 분)는 우영우(박은빈 분)과 마찬가지로 ‘자폐증’을 앓고 있다. 우영우가 고래 이야기가 나오면 말이 많아지듯이, 아리스 역시 음식 이야기가 시작되면 끝없이 이야기를 이어간다.

[사진] ENA 제공

[사진] ENA 제공


우영우와 아리스는 홀아버지 밑에서 성장한 가정환경과 가장 친한 친구인 미츠자와 카즈사와 동그라미가 행실이 나쁜 학생이었지만, 괴롭히는 당하는 주인공을 도와주면서 친해졌다는 설정도 일치한다.



또 주인공의 과거를 아는 인물이 대기업과 대형 로펌의 딸이라는 점도 동일하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의 과거를 알고 있는 태수미(진경 분)는 대형 로펌 태상 창업자의 딸이자 우영우의 친모이다. ‘주방의 아리스’에서도 아리스의 과거를 알고 있는 고죠 마키코(기무라 타에 분)도 아리스 아버지와 동료 사이이자 제약회사 CEO 딸이라는 점에서 같다. 이에 고죠 마키코가 아리스를 낳은 친모가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동료와 사랑에 빠지는 러브라인에도 유사성이 있다. 우영우는 로펌 한바다의 직원인 이준호(강태오 분)와 일을 하다가 사랑에 빠진다. 아리스는 음식점 알바생 코세이(나가세 렌 분)에게 끌리는 모습이 비춰졌다. 이준호와 코세이는 주인공의 행동에 당황하면서도 한결같은 재능에 반한다는 특징이 일치한다고.

이와 관련해 일본 매체 핀조바는 ’주방의 아리스’는 시청자 사이에서 “따뜻하고 상냥한 작품”, “다음 전개가 신경쓰인다”고 호평을 받고 있지만, 일부 업계 관계자 사이에서는 “한국 드라마의 연출이나 이야기의 개요가 너무 비슷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2일 첫 방송된 ‘주방의 아리스’는 평균 가구 시청률 6.2%로 순탄한 시작을 보이고 있다.

다만 이를 접한 한국 누리꾼들은 “우영우 없었으면 안나왔을 것 같은 드라마 같긴 하다”, “우영우 일본에서도 인기 많지 않았나? 당황스럽다”, “설정도 비슷한데, 인물 관계성은 더 비슷하다”, “직업만 바꾼 우영우인데”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cykim@osen.co.kr

[사진] ‘주방의 아리스’ 공식 인스타그램, ENA 제공


김채연(cyk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