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이 원치 않아"..김혜선♥스테판, 2세 계획 문제로 첫 부부싸움(동상이몽)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하수정 기자] 29일 밤 10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국제부부 김혜선, 스테판의 반가운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과 독일의 국경을 뛰어넘은 영화 같은 사랑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김혜선, 스테판 부부가 3개월 만에 근황을 공개한다. 당시 스테판은 시종일관 애교 섞인 말투와 표정으로 아내 김혜선을 무장해제 시키며 역대급 사랑꾼으로 등극한 바 있다. 

그랬던 스테판이 이전과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애정표현을 일삼던 '스윗 남편'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정색과 일침을 서슴지 않는 '팩폭 남편'으로 돌변한 것. 달라진 남편의 모습에 아내 김혜선마저 “얄밉다”, “미운 5살 같다”라며 난색을 표했을 정도라고. ‘아내 바라기’ 스테판이 180도 달라진 이유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김혜선이 근심 가득한 얼굴로 산부인과를 찾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혜선은 “요즘 몸 상태가 이상하다”라며 최근 겪은 일화를 조심스레 고백했고, 곧이어 내려진 뜻밖의 진단에 모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검사 결과를 듣던 김혜선은 “많이 안 좋은 거냐”, “그럼 이번이 마지막일 수 있겠다”라며 울컥했고, 급하게 남편 스테판을 찾아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켜보던 MC들 역시 “걱정이 많을 것 같다”, “진짜 고민이겠다”라며 함께 탄식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늘 사랑 넘치던 김혜선, 스테판 부부가 자녀 계획 문제로 첫 부부 싸움 위기에 놓였다. 김혜선은 “아기는 내 꿈이다”라며 2세에 대한 간절함을 호소했지만, 스테판은 “난 아이를 원치 않는다”, “내 생각은 안 변한다”라며 단호한 입장을 고수한 것.  입장 차이가 계속되자 두 사람은 언성까지 높이는 등 서로 답답함을 감추지 못했고, 이들의 팽팽한 의견 대립에 지켜보는 MC들까지 긴장했다고 전해진다.

두 사람의 ‘2세 이몽’ 결말은 과연 어떻게 될 것인지, 결혼 후 최대 위기를 맞은 김혜선, 스테판 부부의 일상은 29일 월요일 밤 10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에서 확인할 수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SBS ‘동상이몽’


하수정(hsjs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