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재벌X형사’ 김신비, 응원단장·아귀 다음은 러블리 막내 형사..MZ 모먼트

[OSEN=김채연 기자] 김신비가 ‘재벌X형사’에서 MZ 막내 형사로 완벽 변신했다.

지난 26일 첫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는 철부지 재벌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FLEX 수사기를 그린 드라마다. 극중 김신비는 강하경찰서 강력 1팀의 막내 형사 최경진으로 등장해 할말을 다하는 MZ 모먼트로 존재감을 뽐냈다.

지난 1,2부에서는 자신이 동경하던 진이수(안보현 분)와 팀이 된 경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불편해하는 팀원들과 달리 누구보다 기뻐하는가 하면, 진이수를 제 발로 나가게 하기 위해 썼던 보고서를 다시 작성하라는 이강현(박지현 분)에게 직장 내 괴롭힘 아니냐고 하는 등 솔직한 모습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 시켰다. 특히 자신의 재력을 이용해 사건을 해결하는 이수의 행동을 보고 동경하는 경진의 순수한 모습은 앞으로 둘의 케미도 기대하게 만들었다.  

김신비는 지난해 드라마 ‘악귀’에서 탐욕스러운 아귀를 세밀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 잡았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치얼업’, ‘모범가족’, ‘홈타운’ 등 매 작품마다 새로운 변신을 시도하고 있는 바, 앞으로 강하경찰서의 마스코트 최경진으로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cykim@osen.co.kr

[사진]SBS ‘재벌X형사’ 캡처


김채연(cyk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