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신혜, '로코퀸'이 돌아왔다('닥터 슬러프')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선미경 기자] '닥터슬럼프' 박신혜가 믿고 보는 '로코력'을 장착하고 돌아왔다.

지난 27일 오후에 첫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새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극본 백선우, 연출 오현종)에서 박신혜는 번아웃 증후군에 걸린 마취과 의사 남하늘로 분하여 첫 등장했다.

박신혜는 긴 생머리에 교복을 입고 그 시절 모두가 좋아했던 소녀, 남하늘로 변신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훌라후프를 돌리며 강의 영상을 보고, 화장실 가는 시간도 아깝다며 믹스커피를 봉지째 씹어 삼키고, 라이벌인 정우(박형식 분)보다 일찍 학교에 가겠다며 그를 발판 삼아 뜀틀 하는 등 공부를 향한 남하늘의 집념의 행동은 보는 이들의 웃음을 끌어내며 풋풋하면서도 유쾌한 설렘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박신혜는 번아웃 증후군에 걸린 남하늘을 현실적으로 표현해 보는 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누군가 그에게 "남 선생, 괜찮겠어?"라고 묻자, '괜찮다', '아니다'가 아닌 "버텨야죠"라고 대답하고, 지친 몸과 마음에 대답할 힘조차 없어 가족들의 대화에도 집중을 하지 못하는 등 현실적인 모습을 그려낸 것.



특히 차분하면서도 울림 있는 목소리로 그려낸 내레이션은 시청자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며, 남하늘이 겪는 번아웃 증상에 깊은 공감을 할 수 있게 만들었다.

이처럼 박신혜는 미모와 명석한 두뇌, 지독한 노력까지 겸비한 남하늘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소화하며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풋풋함과 유쾌함이 곁들여진 박형식과의 케미스트리는 마음에 봄바람을 일으키며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한껏 끌어올리게 만들었다. 웃음과 설렘, 현실 공감 등 다양한 재미에 호연이 더해져 '로맨틱 코미디'의 정석을 보여준 박신혜. 앞으로 본격적으로 이어질 이야기에서 박신혜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을 높인다.

'닥터슬럼프'는 오늘(28일) 오후 10시 30분에 2회가 방송된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선미경(seo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