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형식X박신혜, 전교1등 경쟁 ‘첫만남’.."전쟁의 서막 시작됐다" (‘닥터슬럼프’)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닥터슬럼프’ 박신혜와 박형식이 전교 1등을 두고 경쟁했다. 

27일 첫 방송된 JTBC 새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연출 오현종, 극본 백선우)에서는 남하늘(박신혜 분)이 교통사고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의사 가운을 입고 등장한 남하늘(박신혜 분)은 배를 부여 잡으며 힘겹게 길을 나섰다. 그는 “병원을 나와 걷던 그 길이,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난다. 환자를 부축한 보호자, 배달 오토바이, 산책, 카페인, 나무, 세상은 평소와 같았는데”라며 남하늘의 내레이션이 시작됐다.

이어 “평범했던 일상이 무너지는데 걸린 시간은 3분. 그 짧은 시간 동안 누군가는 담배를 태우고 누군가는 수학문제를 풀고, 누군가는 행복을 느낄 때 누군가는 목숨을 잃는다”라고 말했다. 그 순간 횡단보도를 건너던 남하늘은 결국 길을 다 건너지 못한 채 도로 중간에 주저 앉았고, 달려오던 트럭과 부딪히는 교통 사고를 당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같은 시각, 여정우(박형식 분)는 수술 도중 테이블데스를 겪었다. 이에 남하늘은 “그리고 누군가는 환자의 심장을 멈추게 했다. 의사로서 견고한 삶을 시간을 살던 우리가 추락하는데 걸린 시간은 단 3분. 그날 그 사건은 그와 나의 인생을 무너뜨리기에 충분했다”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전해 궁금증을 안겼다.

한편, 2009년, 부산에서 만점자인 남하늘은 공부하던 중 엄마 공월선(전혜진 분)이 시집살이로 고생하자 서울로 전학가자고 했다. 그리고 만점자 여정우가 있는 학교로 전학간 남하늘. 이에 두 사람은 “하늘 아래 두개의 태양은 없고, 전교에 두 명의 일등은 없다. 그렇게 전쟁의 서막이 시작됐다”라며 경쟁하는 모습을 보였다.   

/mint1023/@osen.co.kr

[사진] ‘닥터슬럼프’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