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페이커, 프로게이머 꿈 아니었다 “좋은 대학가서 돈 버는 게 목표” (‘아형’)[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아는 형님’ 페이커가 프로게이머가 꿈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2023 롤드컵 우승의 주역 프로게임단 T1 멤버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e스포츠계의 아이돌 T1의 등장에 “꿈은 현실이 되네”라며 흥분했다. 김희철 역시 “남자 다섯 나왔는데 오늘 풀메이크업했다. 잘 보이고 예쁨 받으려고 팬의 마음으로 꾸몄다”라고 말했다.

T1 중 친분에 대해 묻자 김희철은 “나는 페이퍼 밖에. 근데 평소에도 존댓말 썼다. 네 분 다 너무 보고 싶었다. 너무 좋아한다”라고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무엇보다 페이커와는 따로 만나기까지 했다는 김희철은 “쉽지 않은 기회다. 밥을 먹었다. (페이커가) 정말 어른스럽더라”라며 밥은 형인 자신이 샀다고 밝혔다. 그러자 민경훈은 “페이커 장난 아니다. 그 수준을 넘는다고 들었다”라고 페이커의 재력을 언급했다. 이에 김희철은 “T1계의 서장훈이다. 건물이 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실제 페이커는 연봉 100억대로 집에 사우나, 스크린 골프장이 있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강호동과 이수근은 한 프로그램에서 페이커를 만난 적이 있다고. 강호동은 “프로그램에서 인터뷰할 기회가 있었다. 실력도 실력인데 사람 그 자체로 존경한다”라고 말했다. 민경훈 역시 챌린지로 인연이 맺어졌다고 밝혔다. 이에 페이커는 “예전부터 버즈 팬이었다”라며 친분은 없지만 팬심으로 기침 챌린지를 지목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한편, 서장훈은 “선수를 뽑을 때 어떻게 뽑는 거냐”라고 물었다. 오너는 “팀마다 스카우터가 계셔서 친구추가 해서 ‘우리 팀 와봐라’라고 제의하기도 하고 공고를 띄워서 연습생 생활을 하기도 한다”라고 밝혔다. 제우스와 케리어는 직접 지원을 한 경우였고, 구마유시는 랭킹 10위를 찍었을 때 T1에게 스카우트 제의 연락을 받은 케이스라고.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러자 제우스는 “보통 아쉬운 사람들이 지원하고 모셔가야 할 사람은 모셔간다. 나도 스펙이 나쁘진 않았는데 채팅을 잘 안하고 숨은 고수 느낌이어서 중국인 프로게이머인 줄 알았나 보다. 제의가 안 와서 지원 자격을 찾아보고 바로 넣었더니 빨리 오라고 하더라”라고 비화를 전했다.

반면, 페이커는 “나 때는 그런 게 없었다. 롤이 고등학교 1학년 때 처음 나와서 그때부터 했다. 자연스럽게 제의가 들어왔다”라며 “프로게이머가 꿈이 아니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원래 꿈이 뭐냐고 묻자 페이커는 “열심히 공부해서 좋은 대학 가서 돈 많이 벌고 행복하게 살자. 근데 게임 하다 보니 점수가 높아져서 (제의를 받은 것)”이라고 답했다.

강호동은 “프로게이머가 될 마음이 없었는데 갑자기 제의를 받아 당황했을 것 같다”라고 물었고, 페이커는 “점수가 올라가고 제안이 와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수긍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