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 1위 사우디 감독, 한국 만나 행복하지 않다" 현실 전혀 모르는 이탈리아 언론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25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 와크라에 위치한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E조 조별리그 최종전 대한민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가 열렸다.후반 클린스만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4.01.25 / jpnews.osen.co.kr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25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 와크라에 위치한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E조 조별리그 최종전 대한민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가 열렸다.후반 클린스만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4.01.25 / jpnews.osen.co.kr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25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 와크라에 위치한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E조 조별리그 최종전 대한민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가 열렸다.전반 손흥민이 말레이시아 수비수의 태클을 피하고 있다.   2024.01.25 / jpnews.osen.co.kr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25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 와크라에 위치한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E조 조별리그 최종전 대한민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가 열렸다.전반 손흥민이 말레이시아 수비수의 태클을 피하고 있다. 2024.01.25 / jpnews.osen.co.kr


[OSEN=우충원 기자] 조 1위를 기록했지만 한국과 만나는 사우디아라비아 만치니 감독이 행복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투토메르카토웹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를 이끌고 있는 만치니 감독은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지만 기쁘지 않을 것"이라면서 "조 1위를 했지만 한국과 만나게 됐다. 그래서 행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대한민국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말레이시아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3차전을 치러 3-3 무승부를 거뒀다. 후반 추가시간 막판 통한의 동점골을 헌납했다. 한국은 조 2위로 16강행을 확정지었다. 이날 한국은 조규성(미트윌란), 손흥민(토트넘), 정우영, 황인범(즈베즈다), 이재성(마인츠),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김영권, 설영우(이상 울산), 김태환(전북)을 선발로 내세웠다. 골키퍼는 조현우(울산). 앞선 두 경기에서 선발로 뛰었던 왼쪽 수비수 이기제(수원삼성)는 우측 햄스트링 부상으로 명단에서 제외됐다. 부상에서 회복 중인 황희찬(울버햄튼)과 김진수(전북)도 처음으로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황희찬과 김진수를 비롯해 박용우, 정승현, 홍현석, 송범근, 이순민, 문선민, 박진섭, 오현규, 김지수, 양현준이 벤치에서 출격을 기다렸다. 전반 21분 한국이 선제골을 넣었다. '아시안게임 득점왕' 정우영이 코너킥 찬스에서 헤더골을 작렬했다. 골키퍼가 손으로 막았지만 공은 이미 골라인을 넘긴 후였다. 전반은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 했다.



후반 7분 한국이 실점했다. 안일한 수비가 빌미였다. 황인범이 압박해오던 말레이시아 공격수 대런 룩에게 공을 빼앗겼다. 룩은 황인범 뒤를 보고 달려 들어 왼발로 공을 툭 쳐냈다. 이후 공은 이를 보고 문전으로 달려드는 파이살 할림의 발에 걸렸고, 그는 김민재의 수비를 무력화 시킨 뒤 반대편 골대를 보고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주심은 룩이 황인범으로부터 공을 빼앗을 때 반칙 여부를 확인하고자 온필드 리뷰를 거쳤지만 주심은 득점으로 인정했다. 한국이 후반 17분 페널티킥 실점으로 역전을 허용했다. 박스 안에서 상대 선수와 공중 볼 경합을 하던 설영우는 발을 들어 상대 발목을 쳤다. 주심은 온필드 리뷰 끝에 찍었고, 키커로 나선 아리프 아이만 하나피가 득점에 성공했다.  동점골이 한국에서 나왔다. 이강인이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37분 먼거리 프리킥 찬스에서 이강인이 키커로 나서 오른쪽 골문 구석으로 날카롭게 공을 보내 골망을 갈랐다. 환상 프리킥 골. 골키퍼가 손을 뻗었지만 워낙 강하게 날아가는 공을 완벽히 막아내기엔 역부족이었다. 스코어는 2-2. 

한국이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 추가시간 4분 오현규가 왼쪽으로 올라오는 크로스를 받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 2명의 도 넘는 수비에 걸려 넘어지고 말았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주장' 손흥민이 키커로 나서 역전을 알리는 골을 넣었다. 경기는 그대로 종료듯 했다. 그러나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14분 역습을 허용, 로멜 모랄레스에게 통한의 동점골을 허용했다. 조 2위로 조별리그를 마무리 했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고 일어날 것이라고 믿을 수 없는 결과였다.

사우디아라비아는 태국과 조별리그 3차전서 주축 선수들을 대거 교체하며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7점으로 조 1위를 기록했다. 그 결과 한국과 만난다. 

그동안 한국은 사우디아라비아와 3차례 경기서 2승 1무로 앞서고 있다. 따라서 상대 전적에서는 앞서고 있는 상황. 

하지만 현재 경기력을 본다면 최악이다. FIFA 랭킹 130위 말레이시아에 3골이나 허용하며 패배 위기까지 몰렸다. 전술적인 부분 뿐만 아니라 선수들도 다시 심기일전해야 한다. 

한편 만치니 감독은 "우승을 하려면 어느 단계에서든 어떤 팀을 만나든 이겨야 한다"라고 밝혔다./ 10bird@osen.co.kr


우충원(10bird@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