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KIA 호주 스프링캠프, 신인 투수 조대현-김민주 합류…이적생 서건창도 첫선 보인다

[OSEN=민경훈 기자]1라운드 6순위로 지명된 강릉고 조대현(오른쪽)이 KIA 심재학 단장과 함께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3.09.14 /rumi@osen.co.kr

[OSEN=민경훈 기자]1라운드 6순위로 지명된 강릉고 조대현(오른쪽)이 KIA 심재학 단장과 함께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3.09.14 /rumi@osen.co.kr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제공


[OSEN=이상학 기자] KIA 타이거즈가 2024시즌 준비를 위해 호주로 날아가 담금질한다. 

KIA는 오는 30일 호주로 출국해 2월 1일부터 3월 6일까지 캔버라 나라분다 볼파크(Narrabundah Ballpark)와 일본 오키나와 킨 구장에서 스프링캠프를 치를 계획이다. 

이번 스프링캠프에는 코칭스태프 20명, 선수 47명 등 67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 



선수단은 투수 22명, 포수 4명, 내야수 12명, 외야수 9명으로 구성됐다. 2024년 신인 가운데에서는 투수 조대현과 김민주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1라운드 전체 6순위로 뽑힌 강릉고 출신 우완 조대현과 함께 7라운드 전체 66순위로 지명된 강릉영동대 출신 사이드암 김민주의 합류가 눈에 띈다. 

KIA 서건창. /KIA 타이거즈 제공

KIA 서건창. /KIA 타이거즈 제공


LG에서 자진 방출된 뒤 연봉 5000만원, 옵션 7000만원으로 최대 1억2000만원에 계약한 내야수 서건창도 이번 캠프에서 KIA맨으로 첫발을 내딛는다. 1루수 겸업에 나서는 이우성도 외야수에서 내야수로 포지션 분류가 바뀌었다. 

이번 스프링캠프는 1차 호주, 2차 일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호주 캔버라에서 ‘3일 훈련 1일 휴식’ 체제로 체력 및 기술, 전술 훈련을 소화한 뒤 2월21일 일본으로 건너가 3월6일까지 오키나와 킨 구장에서 본격적인 실전 체제에 돌입한다.

한편 선수단은 2월 25일 KT와의 연습경기를 시작으로 KBO리그 팀들과 5차례의 연습경기가 예정돼 있다. 27일 일본 프로야구팀 야쿠르트 스왈로스와도 연습경기를 치를 계획이다. /waw@osen.co.kr


이상학(rumi@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