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안보현, 재벌답게 개인 요트 타고 살인사건 현장 도착('재벌X형사')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보라 기자] '재벌X형사' 안보현이 개인 요트를 타고 사건 현장에 출동하며 못 말리는 'FLEX 수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첫 방송부터 위트와 텐션을 오가는 흥미진진한 전개로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SBS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극본 김바다, 연출 김재홍) 측이 오늘(27일) 2화 방송을 앞두고 재벌 진이수(안보현 분)와 형사 이강현(박지현 분)의 본격적인 공조 수사를 예고했다.

지난 1화에서는 노는 데 목숨을 건 철부지 재벌 3세 진이수가 경찰놀이를 하다가 살인범을 잡는 바람에 하루아침에 강하경찰서 강력 1팀 형사로 채용되는 전대미문의 사건이 벌어져 흥미를 자극했다. 

또한 살인범을 잡으려다 재벌 3세를 폭행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대형 해프닝을 벌인 이강현은 자신의 잘못 탓에 울며 겨자먹기로 눈엣가시 진이수를 팀원으로 받아들여, 향후 두 사람이 어떤 관계성을 맺어갈지 관심을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27일 공개된 스틸에는 낙하산 재벌형사 진이수가 이강현이 이끄는 강력 1팀과 함께 첫 강력 사건 조사에 착수한 모습이 담겨 있다. 한강의 럭셔리 개인 요트에서 변사체가 발견된 가운데 팀장 이강현과 팀원 박준영(강상준 분), 최경진(김신비 분), 그리고 국과수 부검의 윤지원(정가희 분)이 진지한 표정으로 현장 감식에 열중하고 있다.

하지만 유독 시선을 집중시키는 한 사람이 있다. 바로 진이수가 개인 요트를 끌고 사건 현장에 출동한 것. 사건의 중차대함을 아는지 모르는지 그는 저 멀리서 신명나게 물살을 가르고 있다. 더욱이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알록달록 래핑된 요트에는 진이수 시그니처 마크까지 부착돼 있어 얄미움이 배가된다.

이날 '재벌X형사' 측은 "오늘 방송되는 2화를 기점으로 재벌 안보현과 형사 박지현의 공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이라며 "안보현을 탐탁지 않게 생각하는 박지현과 자존심 강한 안보현의 박 터지는 싸움이 웃음을 자아내는 한편, 요트 살인사건이라는 흥미진진한 에피소드가 빈틈 없는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재벌X형사'는 철부지 재벌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FLEX 수사기. 오늘(27일) 오후 10시 2화가 방송된다.

/purplish@osen.co.kr

[사진] SBS


김보라(purplish@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