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효리 "데프콘 좋아해" 호감→'나는유부' 동반출연 제안('레드카펫')[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나연 기자] 이효리가 데프콘과 함께 프로그램을 하고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26일 방송된 KBS2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에는 데프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앞서 이효리는 라이브 방송에서 '나는솔로'에 몰입해 데프콘과 사귀는 꿈을 꿨다고 밝혔던 바 있다. 이에 이효리는 데프콘에 대해 "얼마전 제 꿈속에 나타나 제 마음을 싱숭생숭하게 만들었던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효리씨가 사귀는 꿈을 꿨다던 남자 데프콘이다"라고 인사한 데프콘은 ""기사가 너무많이 났다. 깜짝놀랐다"며 "어떤 내용이었냐. 어디서 만나서 뭘했냐"고 꿈에 대해 물었다. 이에 이효리는 "제가 결혼하고 데이트 못한지 10년이 넘었다. 꿈에서라도 데이트 해보고싶지 않냐. 근데 왜 데프콘씨냐고. 꿈은 자윤데 꿈에서도 왜 하필"이라고 장난쳤고, 데프콘은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효리는 "농담한건데 실제로 데프콘씨 좋아한다. 제가 얼굴 잘 안보는거 아시죠?"라며 "내면을 중시하는데 데프콘씨 내면을 사랑한다"고 말했고, 데프콘은 "결혼하실때 박수쳤다. 이상순씨는 오프로드 얼굴연합에서는 회장님이시다. 그만큼 잘생겼다고. 최고라고. 근데 이효리씨랑 결혼한다는 소식을 듣고 내면도 봤지만 외모도 봤다는 생각을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이효리는 "솔직히 외모 봤다. 저는 조각같이 다듬어진 것보다 자유로운 외모, 인상을 너무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어 이효리는 "요즘 국민MC 대열에 올라섰다고. 강호동, 신동엽, 유재석 같은 라인이라고 하더라"라며 '나는솔로'로 급상승한 데프콘의 인기를 언급했다. 데프콘은 "아니다. 잘못됐다. 저는 약간 시민MC. 서울, 경기권만. 국민MC는 전국민한테 사랑받아야 하지 않나. 그럴 자신 없다. 실력 없다"며 "'나는솔로' 후 섭외가 많이 오는데 '나는솔로'가 저랑 너무 잘맞는 프로그램이다. 고맙게 인생 프로그램 만난 느낌이 든다. 많은 동료연예인들이 거의 다 본다. 맨날 와서 지능적으로 스포일러를 묻는다. 그래서 그런걸 다 피하느라고 너무 힘들다"고 나름의 고충을 전했다.

이효리는 "현장에서 모니터링 하면 더 심하냐"고 물었고, 데프콘은 "그렇다. 심하다는 말은 자제해달라. 더 재밌다. 걸러낼 때도 있다. 보호를 많이 한다. 저희는 원액을 본다. 그런게 큰 매력"이라고 답했다. 또 이효리는 "만약 '나는솔로' 출연하셨다면 어떤 이름 받았을 것 같냐"는 질문에 "저는 현숙같은 이미지고싶다"며 "첫 선택은 많이 받는데 최종은 안 가는 스타일"이라고 솔직하게 답하기도 했다.

특히 이효리는 데프콘에 대해 "소개팅 나갔을때 '약간 별론데' 싶다가 30분 얘기하면 빠져드는 매력이다. 첫인상은 썩 빠져드는 스타일 아니지만 30분 얘기하니 벗어날수 없는 매력"이라고 칭찬했다. 데프콘은 "사실 제가 형돈이와 대준이 하면서 10년전 스치듯 만나고 처음 만나는 거다. 접점 없다"며 "예능계에서 효리씨 위치가 대단하다. 예능에서 성녀 느낌이 강하다. 효리씨와 호흡 맞춘 예능 선배들이 지금까지도 계속 대단한 일을 하고 있다. 여기서 성장하려면 효리씨 거쳐가야 성장이된다. 효리씨와 프로그램 하고싶다"고 소망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러자 이효리는 "합시다. 잘맞을 것 같다"고 흔쾌히 답했고, 데프콘은 "뷰티 프로 어떠냐"고 물었다. 이효리는 "다 늙어서?"라고 되물었고, 데프콘은 "제가 뷰티에 관심 많다. 밤에 세럼으로 세수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돈될것같아서 그런거 아니냐"며 "진정성 있는거 하자. '나는 유부' 이런거"라고 제안했다. 데프콘은 "효리씨만 하겠다 하면 제가 효리씨 옆에 있고싶다. 진짜로"라고 진심을 드러냈고, 이효리 역시 "같이 한번 해봐요. 잘 어울리죠? 재밌을 것 같다"고 말했다.

데프콘은 "10년만에 만나서 이렇게 길게 얘기한게 처음이다"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그때는 저랑 얘기할 급이 안됐죠. '나는솔로'로 많이 치고 올라와서 그런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데프콘은 "여러분 덕에 스타 대 스타로 마주할 수 있어서 감하다. 사람하나 살렸다"고 '나는솔로'로 얻은 인기에 감사했다.

이효리는 "요즘 데프콘씨 매력있다 하는 친구 많다. 여자친구 없냐"고 물었고, 데프콘은 "없다. 소개시켜달라"며 "(연애 안한지) 좀 됐다. 주변에서 선배들이 직장이나 나다니는 곳에서 자만추 노리라고 해서 자만추 노리고있다"고 털어놨다. 이효리는 "헬스장 가냐"고 물었고, 데프콘은 "오늘 고민했다. 원래 필라테스 하는 날이다. 양해를 구하고 온거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필라테스 강사에 대해 묻자 "필라쌤은 유부다. 제가 또 기독교라 내 이웃을 탐하면 안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KBS2


김나연(delight_m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