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골든걸스' 이은미, 깁스한 채로 깜짝 등장 "발목 부상" [Oh!쎈 리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수형 기자] ‘골든걸스’에서 가수 이은미가 다리부상으로 등장해 걱정을 안겼다. 

26일 방송된 KBS2TV ‘골든걸스’에서 이은미가 발목 부상을 당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그 간의 성과도 확인해볼 시간을 가게 됐다. 특히 처음으로 기부를 위한 유료공연을 하게 됐다고 하자 멤버들은 “기부란 좋은 일이지만 지갑열기 쉽지 않을 것”이라 걱정, 박진영도 “가수로 가슴 찢어질 때가 빈 객석 보일 때, 생각만해도 아찔하다”며 “기부라는 관문을 넘어서 매진시키기 쉽지 않다”고 공감했다.

이 가운데 분주하게 움직이는 멤버들이 그려졌다. 하지만 공연직전 갑작스럽게 동선변경이 생겨버렸다. 알고보니 가수 이은미의 다리 부상이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박진영은 “은미누나 발목부상이 걱정이다”고 했다. 이어 깁스하고 이은미가 등장, 실금이 갔다고 했다.대전공연 가던 길에 사고를 당한 것. 이은미는 “버스에서 내려서 발목이 불편하더니 노래하는 내내 불편했다”며 점점 발목이 퉁퉁 부어버렸다고 했고, 멤버들도 “신발 벗었는데 탱탱 부었더라”며 걱정했다.

많이 미안해하는 이은미에 멤버들도 “은미는 더 미안할 것 미안해하지 않게 하고 싶은 마음”이라며“우리가 더 잘 해야 은미가 덜 미안할 것”이라고 했다. 그렇게 공연 4시간 전 불가피하게 안무를 수정했다.

/ssu08185@osen.co.kr’


김수형(ssu08185@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