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윤여정, "역할 좋고 감독 좋은 영화? 나한테 안 와…약속 지키자는 생각에 출연 결정" ('채널십오야') [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예솔 기자] 배우 윤여정이 영화 '도그 데이즈'의 감독과 전우애를 쌓았다고 말했다. 

26일,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에서는 '나영석의 나불나불'로 꾸며진 가운데 게스트로 배우 윤여정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윤여정은 "나영석이 물어보면 대답하면 되는 거냐"라며 "일상 얘길 어떻게 하냐. 카메라 있는데 누구 흉을 볼 수도 없고 어떡하나"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나영석은 "이 프로그램은 누가 오면 걍 밥 시켜 먹으면서 얘기하는 프로그램이다. 나랑 우정작가랑 선생님 오시면 정성스럽게 음식을 만들자고 했다"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에 윤여정은 "만드는 것보다 시켜 먹는 게 더 나은 거 아니냐"라고 물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조여정은 영화 '도그데이즈'에 대해 이야기했다. 윤여정은 "감독님이랑 전 작품에서 같이 했는데 10년 동안 입봉을 못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입봉을 하고 나면 나한테 무슨 역할이든 얘기해주면 한다고 했다. 근데 그게 너무 빨리 왔다. 약속 했으니까 해야지"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여정은 "산 좋고 시나리오 좋고 역할 좋고 감독 좋고 이런 영화 나한테 안 온다. 내가 나이가 몇 살인데 그런 역할이 오겠나"라며 "내가 감독을 도와준다고 하면 그 약속을 지킨다. 그거 하나만 봐야 한다"라며 다른 조건은 보지 않았다며 남다른 의리를 드러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윤여정은 "감독을 보기로 했으면 시나리오는 안 보는 거다. 내가 약속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윤여정은 "걔하고 나하고 손 꼭 붙잡고 전우애가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여정은 "감독이 인품이 정말 훌륭했다. 입봉하게 되면 내가 하겠다고 했는데 그게 너무 빨리 왔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윤여정은 나영석과 이우정 작가를 보며 "너네는 진정성이 결여 됐다. 이런 거 할 때만 부르지 않나"라고 물어 주위를 폭소케했다. 하지만 나영석은 윤여정이 앞서 여러 번 방문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윤여정은 영화 '시민덕희'를 이야기하면서 "거기 염혜란이 나오지 않나. 걔가 너무 잘하더라. 예전에 '디어 마이 프렌즈' 드라마를 했는데 그 역할을 딱 하더라. 그래서 보니까 노희경 작가가 자꾸 쓰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여정은 "요즘 별 짓을 다 한다. 시집도 읽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나영석은 "문학소녀 되셨나"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윤여정은 "친한 시인이 보내주셨으니까 읽어야 한다. 내가 또 숙제는 잘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윤여정은 "인생이 불가사의다. 내 인생이 전위예술이다"라며 "나는 옛날부터 잔잔한 영화를 좋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여정은 "좋은 나이다. 요즘 사색을 많이 한다. 이제 가도 억울할 게 하나도 없는 나이가 돼서 너무 좋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 


김예솔(hoisoly@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